세계 코로나19 백신 임상 41% 마무리 단계
세계 코로나19 백신 임상 41% 마무리 단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립보건원 등록 백신 107건·치료제 1437건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세계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41%는 3상 단계에 있다고 18일 밝혔다. 이달 16일 기준 미국 국립보건원(NIH)에 등록된 전체 임상시험 1544건 중 백신은 107건으로 6.9%, 치료제는 1437건으로 93.1%를 차지했다.

이중 개발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의 비중은 백신 임상이 44건으로 41.1%, 치료제 임상이 433건으로 30.1%를 차지했다. 연구 주체별로는 연구자 948건(61.4%), 제약사 549건(35.6%), NIH 등 정부 주도 47건(3%)이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 BNT162의 임상 3상 중간결과 나타난 90% 이상의 유효성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모더나와 국립알레르기·감염연구소(NIAID)가 공동개발한 mRNA-1273의 임상 3상 중간결과에서 94.5% 이상의 예방효과 가능성이 나타나자 백신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내다봤다. 

이달 16일 기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코로나19 임상시험계획은 28건으로, 전월 대비 치료제 임상이 24건에서 26건으로 2건 증가했다. 치료제 임상 중 연구자 임상과 제약사 임상이 각각 전월 대비 1건씩 추가로 종료돼 현재 총 18건이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임상 8건에서 국가감염병임상시험센터 참여병원을 포함한 임상 실시기관이 추가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