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아모레퍼시픽그룹 3Q 영업익 49%↓(종합)
'코로나19 직격탄' 아모레퍼시픽그룹 3Q 영업익 49%↓(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플랫폼 강화해 성장성 확보, 남은 기간 혁신 상품 출시하겠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그룹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내외 화장품 시장 위축으로 3분기에도 부진한 실적을 냈다. 다만, 디지털 체질 개선으로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럭셔리 브랜드 중국 온라인 매출은 80% 넘게 느는 성과를 보였다. 

28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분기 영업이익이 61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4%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1조208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줄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3분기 매출이 1조88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줄었고 영업이익은 560억원으로 48% 줄었다. 국내 사업은 면세점과 백화점, 로드숍 매출이 줄면서 국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8%, 57% 감소했다. 해외에서도 매출(4232억원)이 13% 줄었고 영업이익(197억원)은 43% 줄었다. 아시아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줄었고 북미와 유럽 매출도 각각 16%, 15% 감소했다.

그러나 온라인 플랫폼 입점을 늘리고 현지 맞춤 행사를 하면서 중국에선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 3분기보다 80% 이상 늘었다. 지난 8월 티몰의 슈퍼 브랜드 데이에서 설화수 자음생 라인 매출은 지난해 대비 150% 증가하는 성과도 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 영향과 채널 재정비로 인해 면세점, 백화점, 로드숍 같은 오프라인 채널의 실적이 줄었다"면서도 "네이버, 11번가, 무신사, 알리바바 같은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력을 강화하며 성장성 확보에 주력했다. 올해 남은 기간 새로운 혁신 상품 출시와 온·오프라인 시너지 마케팅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