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에뛰드 가맹점과 상생협약
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에뛰드 가맹점과 상생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심재완 에뛰드 대표(왼쪽)와 조용우 에뛰드 경영주 협의회 경영주가 상생협약서를 맞잡아 보이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화장품 계열사 이니스프리와 에뛰드 가맹점들과도 상생을 약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개 브랜드(아리따움, 이니스프리 에뛰드) 가맹점과 모두 상생협약을 맺게 됐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이니스프리 가맹점에 임대료를 특별 지원하고 온라인 직영몰 수익 공유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런 방식으로 4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에뛰드 가맹점들과는 14억원 규모의 단기 지원에 합의했다.

앞서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아리따움 가맹점들에 60억원 규모의 지원을 하는 상생협약을 맺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가맹점 지원 규모는 올해 상반기 80억원을 포함하면 모두 200억원에 이른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사장)는 "올바른 상생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맹본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화장품 업계의 동반 성장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