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銀, 미얀마 양곤사무소 개소···"종합 금융업 확대"
농협銀, 미얀마 양곤사무소 개소···"종합 금융업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희 농협파이낸스미얀마 법인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민민투 양곤사무소장(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농협파이낸스 미얀마 주재원·현지 직원들이 농협은행 양곤사무소 개소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NH농협은행은 26일 미얀마 양곤에서 대표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은행업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소액대출 금융기관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MFI) 설립에 이은 두 번째 미얀마 현지 채널이다.

이번 개소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자 한국 본점과의 화상 연결을 통해 언택트로 진행됐다. 개소식 행사를 축소하는 대신 방호복 1000세트, 진단키트 2500개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기부했다.

농협은행은 현지 금융당국과의 관계 강화 및 영업기반 사전 구축 등을 위해 현지인을 양곤사무소장으로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또 농업금융 경험을 바탕으로 농업 비중이 큰 미얀마에 적합한 사업 모델을 검토 중이다.

김용기 농협은행 글로벌사업부장은 "미얀마 양곤사무소 개소를 통해 전문적이고 미얀마 현지에 적합한 종합 금융업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은행 설립 외에도 농협파이낸스미얀마와 범농협 계열사들과의 협력사업 추진 등 범농협 시너지 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