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녹색혁신기업 우대 'NH농식품그린성장론'
NH농협은행, 녹색혁신기업 우대 'NH농식품그린성장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은행
사진=NH농협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NH농협은행은 그린뉴딜로 대표되는 녹색분야 혁신 우수기업에 대출을 우대하는 'NH농식품그린성장론'을 2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농식품 관련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운전자금과 시설자금을 지원한다. 친환경 또는 사회적 기업 인증·도입 현황이 확인되는 경우에는 NH그린성장지수 등급에 따라 대출한도와 금리를 추가로 우대받을 수 있다. 또 해당 대출 이용 기업에는 농식품기업컨설팅 등 NH농협은행의 특화서비스가 제공된다.

이 상품에 최초 도입하는 NH그린성장지수는 NH농협은행이 자체 개발한 비재무 평가등급체계다. ESG(환경·사회·성장) 분야별 기업 인증 및 도입 현황을 최고 1등급에서 최저 3등급으로 평가한다. 특히, 지배구조를 의미하는 기존 'G'의 범주를 성장(Growth)분야로 대체했다.

E(환경)분야는 △친환경 농축산물 인증 △농산물우수관리(GAP)인증 △녹색경영기업 환경성 평가 A등급 이상 △신재생에너지시설 도입 기업 △스마트팜 농가 등이 우대 대상이다. 사회적 기업 인증을 받은 기업은 S(사회)분야 우대를 받을 수 있다. 또 HACCP인증, 기술보증기금의 벤처기업 인증 기업 등은 G(성장) 분야 우대를 받을 수 있다.

함용문 NH농협은행 마케팅부문장은 "이번 상품은 친환경 가치소비 확산 등 농식품 소비트랜드 변화를 선도하고 그린뉴딜과 관련한 기후위기 대응에 혁신적인 농식품기업을 지원하고자 출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