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개인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 개발 나선다
LGU+, 개인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 개발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비케어·GC녹십자헬스케어와 디지털 헬스케어 MOU
지난 25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왼쪽부터) 박종욱 LG유플러스 전무,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 전도규 GC녹십자헬스케어 대표가 MOU를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지난 25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왼쪽부터) 박종욱 LG유플러스 전무,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 전도규 GC녹십자헬스케어 대표가 MOU를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27일 유비케어, GC녹십자헬스케어와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 개발과 사업협력을 위한 3자 MOU를 지난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사는 건강검진, 진료이력 등 건강/의료 데이터와 통신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건강관리 및 질환예방·관리 서비스 개발 협력에 나선다.

유비케어는 국내 최초로 의원용 EMR(전자의무기록) 솔루션을 개발한 업계 1위 기업으로, 병.의원 맞춤형 의료기기와 의약품 데이터·시장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병원-환자 연결 플랫폼 '똑닥'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브로스를 관계사로 두고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올해 상반기 유비케어를 인수한 GC녹십자헬스케어는 빅데이터 분석 전문 컨설팅 기업을 인수하는 등 데이터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융합 신사업을 추진하는데 속도를 내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제휴를 통해 자사 서비스 플랫폼 네트워크 환경 구축 및 운영 노하우, 통신 가입자를 기반으로 유비케어 EMR과 연동된 똑닥 서비스와 협력할 수 있게 됐으며, 3사간 공동 마케팅이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시너지가 높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과 연계된 서비스 확산을 주도하고, 유비케어 및 GC녹십자헬스케어는 건강·의료 데이터 분석 및 서비스, 플랫폼 운영 역량을 제공함으로써 3사가 최적의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공동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만성질환자, 고령노약자, 육아부모 등 건강민감도가 높은 고객에게 통신 요금제를 연계한 건강 관리, 질환 예방·관리 구독 서비스 등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CSO 전무는 "헬스케어 각 분야 질이 높아지고 단절된 이종 산업간 융합이 가능한 기술적, 법적 환경 조성이 가시화돼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성장이 본격화 될 것"이라며 "유비케어, GC녹십자헬스케어와 협력해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