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 전셋값도 급등···강남3구 2억원 돌파
서울 원룸 전셋값도 급등···강남3구 2억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서울 원룸 전세보증금 1억6246만원···7개월째 오름세 지속
서울의 한 대학가에 위치해 있는 원룸 건물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대학가에 위치해 있는 원룸 건물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 아파트와 연립·다세대주택(빌라) 전셋값 급등 현상이 원룸까지도 확산되는 모습이다. 7개월 연속 전셋값이 뛰면서 지난달 서울 강남3구(서초·강남·송파구)의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은 2억원을 처음으로 돌파했다.

22일 다방이 지난 8월 서울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주택의 국토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183건으로 전월 대비 21.2% 감소했다.

매매거래량은 4434건(단독·다가구 709건, 연립·다세대 3725건)을 기록했으며, 전월 대비 48.9%(3596건) 감소하는 등 거래량은 절반 가량 급락했다. 서울 지역구 25곳에서 모두 전월 대비 전월세 거래가 줄어들었으며, 강동·성북·성동·송파·영등포구 등지에서 거래량이 24~34% 크게 감소했다.

부동산 시장을 향한 정부의 고강도 규제 정책 드라이브는 물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맞물리며 아파트 시장에 이어 '거래절벽'이 다른 주택형으로도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거래량은 줄어드는 데 반해 전셋값의 경우 올해 1월부터 7개월 연속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면적별 평균 전세보증금은 전용면적 30㎡ 이하 원룸형에서 1억6246만원으로 전월 대비 약 2.1%(321만원) 상승했다. 특히 보증금이 높은 서초구는 원룸 전세보증금이 2억3875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송파구의 경우 전월 대비 10.2%(1901만원) 오른 2억614만원을 기록했다. 강남이 뒤를 이으면서 이로써 강남3구 원룸 전세보증금은 모두 2억원을 넘어섰다.

8월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면적별 평균 전세보증금. (사진= 다방)
8월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면적별 평균 전세보증금. (사진= 다방)

도봉구의 전세보증금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지난달 전세보증금은 전월 대비 24.1%(2492만원)이나 오른 1억2826만원을 기록했다. 서울 25개구 중 원룸 전세보증금이 1억원 미만인 지역은 강북구와 노원구 등 두 곳 뿐이었다.

매매에서는 6-7월에 두드러지게 오른 거래량이 다시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서울 대부분 구에서 거래량이 감소했으나 유일하게 서대문구 단독(다가구)주택 거래량은 7.1%(4건) 상승했다. 연립·다세대주택의 전용면적 기준으로 산출한 평균 매매가를 살펴보면 30㎡ 이하는 2억3215만원, 85㎡ 이하는 3억6169만 원으로 집계됐다.

연립·다세대주택의 자치구별 평당 매매가를 분석한 자료에는 성동구가 4223만 원으로 평당 매매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서초구(3923만 원), 용산구(3587만 원), 강남구(3578만 원), 송파구(2859만 원)순으로 기록됐다. 

연립·다세대주택의 건축년도별 평균 매매가를 살펴보면 지난 1980년 이전 매물이 4억3119만원, 1980년대 매물이 3억1913만원인 반면, 2010년대 매물이 2억8975만 원으로 투자가치가 높은 구축 주택일수록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방 관계자는 "아파트 시장의 규제 여파로 주목을 받았던 단독(다가구), 연립·다세대 주택 시장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다시 거래 감소세로 접어들었다"라면서 "강서·강동구에서도 평균 전세보증금이 1억원 후반대를 형성하는 등 집주인의 불안심리가 전셋값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