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銀 상반기 순익 584억···"코로나19 충당금 추가 적립"
전북銀 상반기 순익 584억···"코로나19 충당금 추가 적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시내에 전북은행 ATM이 설치돼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전주 시내에 전북은행 ATM이 설치돼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584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당기순이익이 소폭 하락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충당금 추가 적립 요인 등을 고려하면 선방한 수치라고 전북은행 측은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둔화되고, 순이자 마진이 하락하는 등 경영악화 상황임에도 건전성지표들은 개선됐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연체율은 0.7%,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65%로 안정적인 수준을 보이고 있다. 상반기 순이자 마진은 2.47%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05%p 올라 양호한 수익성 지표를 기록했다. 

바젤Ⅲ 최종안 조기 도입으로 2분기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의 경우 15.05%(잠정)로 금융당국 권고치인 14%를 상회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지속적인 자산구조 개선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건전성 중심 전략으로 수익성·자본적정성 지표 등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