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유동성, 뉴딜로 흘러가게끔···IPO제도 정비"
손병두 "유동성, 뉴딜로 흘러가게끔···IPO제도 정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IPO(상장) 제도 진입 요건 개편 등을 내용으로 하는 증권시장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2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시장의 풍부한 자금이 뉴딜사업으로 흘러갈 수 있도록 금융과 민간의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각도의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사업이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정책금융기관이 신성장 사업을 지원하고 민간자본이 시장에 흘러들어오는 선순환 구조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본 것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증권시장 활성화 방안 추진 △개인투자자 투자 기회 제공 △시장안정화 조치 및 기업지원 프로그램 이행 등의 지원 방안을 마련한다.

우선, 손 부위원장은 증권시장 활성화를 위해 "혁신기업이 우리 증시에 보다 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상장 심사기준을 미래성장성 위주로 개편할 것"이라며 "증권사가 전문성·책임성을 바탕으로 IPO 업무를 수행하도록 상장·인수 제도도 지속적으로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 투자자들이 증권투자 과정에서 겪는 투자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개선할 것"이라며 "자본시장의 질서를 훼손하는 행위를 일벌백계해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부문의 혁신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한 '혁신기업 1000' 1차 선정을 이달 중 마무리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디지털금융 혁신 사업자 육성과 디지털금융 이용자 보호를 위한 '디지털금융 종합혁신방안'도 마련한다.

저신용등급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 기구,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 등 실물경제 회복을 위한 금융지원도 지속할 방침이다.

손 부위원장은 "한국판 뉴딜은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을 설계하기 위한 사업으로 변화의 모멘텀을 만드는 것을 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금융이 적극적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