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성+규제 여파'···누를수록 튀는 서울 아파트값
'유동성+규제 여파'···누를수록 튀는 서울 아파트값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6513건, 전월比 18.2%↑
"토지보상금 등 유동성 유입 여부가 관건"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으로 조정대상지역에서 투기과열지구로 변경된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일대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으로 조정대상지역에서 투기과열지구로 변경된 경기 수원시 영통구 일대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6.17 부동산대책에도 아파트를 매수하려는 수요자들이 서울로 몰려들고 있다. 광범위한 규제지역 탓에 투자자의 관심이 서울로 돌아온 것으로 풀이되는데, 풍부한 시중의 유동자금과 맞물리면서 집값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6월 누적 매매 거래건수는 6513건으로 지난달(5507건)보다 18.2%(1006건) 늘었다. 이는 지난 2월(8266건)을 제외하곤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거래량이다. 계약 신고 기한이 한 달가량 남은 만큼 2월 거래량도 뛰어넘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서울 아파트 시장엔 '거래절벽'이란 수식어가 붙었다. 지난 2월 고점을 찍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경기 위축과 2.20 부동산대책이 겹치면서 △3월 4406건 △4월 3019건 △5월 5507건으로 침체된 양상을 보였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이달 들어 거래시장의 분위기가 반전된 것은 규제의 역할이 컸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정부가 이달 초 부동산 추가 대책을 시사하자 막차를 타려는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다. 특히 대책 이후 수도권 대부분에 규제가 가해지자 수익성이 보장되는 서울에 다시 투자하려는 이들이 크게 늘어났다.

실제 이날까지 서울 25개 구 가운데 18개 구의 아파트 거래량이 5월 거래량을 추월했다. 지역별로는 노원(852건), 강서(448건), 도봉(428건), 구로(416건) 등 순으로 많았다. 노원구의 경우 전달보다 거래량이 35%가량 급증했다.

거래량뿐 아니라 아파트 가격도 덩달아 꿈틀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 정보를 보면 노원구 상계동 미도 전용면적 87㎡는 6억5000만 원에 거래 신고돼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고, 강동구 고덕동 아남1차는 지난 23일 전용 78㎡가 8억원에 거래됐다. 이 매물의 종전 최고가는 6억9500만원이다. 고가 아파트 역시 예외는 아니다. 토지거래허가제라는 복병을 만난 잠실의 인접 지역인 신천동 파크리오 전용 144㎡는 최근 22억4000만원에, 마포래미안푸르지오 1단지 84㎡는 지난 8일 15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다시 썼다. 

향후 관건은 풍부한 시중 유동자금의 부동산 시장 유입 여부다.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말까지 전국에서 토지보상금 49조2125억원이 풀릴 전망이어서 이 자금이 시장에 유입된다면 거래량과 집값이 함께 상승곡선을 그릴 수 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가격 강세가 이어진다면 추가 규제가 나올 수 있으나, 주택시장의 규제 내성이 생기고 있는 데다 유동성이 집값에 영향을 미치고 있어 가격 상승 압박이 커질 수 있다"고 짚었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 회장(경인여대 경영학과 교수)은 "6.17 대책이 나왔지만 대책의 효과가 장기간 지속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수도권이 규제로 묶인 상황에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투자자들은 서울로 다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선택과 집중에 나선 현금부자들이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와 마용성(마포 용산 성동)에 몰리면 집값이 다시 불안해질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