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여름철 전기요금 할인 제도, 꼼꼼히 챙기세요"
한전 "여름철 전기요금 할인 제도, 꼼꼼히 챙기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누진구간 확대·복지할인 한도 상향·에너지바우처 등
취약계층 전기요금 할인효과.(표=한국전력)
취약계층 전기요금 할인효과.(표=한국전력)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전력이 올여름 폭염에 대비해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누진구간 확대', '복지할인 한도 상향', '에너지바우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한국전력은 30일 에너지 취약계층과 국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여름철 주택용 전기요금 할인 제도를 소개했다. 

한전은 먼저 전국민 대상으로 여름철(7~8월) 누진제 누진구간을 완화하는 여름철 전기요금 할인을 실시한다.

앞서 한전은 지난해 7월 여름철 이상기온 상시화와 냉방기기 사용 증가 등 변화한 환경을 반영하고, 소비자들의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기 위해 여름철(7~8월) 사용분에 대해 누진구간을 매해 상시로 완화하는 '누진제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한전은 올해 7~8월에도 지난해와 동일한 누진제 개편안이 적용돼 소비자들의 주택용 전기요금 부담이 완화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개편안으로 1단계 요금(93.3원)은 원래 사용량 200킬로와트시(kWh)까지만 적용되나, 7~8월에는 300킬로와트시(kWh)까지 적용된다. 2단계 요금(187.9원) 적용 구간은 당초(201~400kWh) 대비 50kWh 늘어난 301~450kWh까지 적용된다.

이에 지난해에는 7~8월간 약 1472만 가구가 할인 혜택을 적용받아 총 2843억원의 할인효과(가구당 월 평균 9600원)가 발생했다. 

한전은 에너지 취약계층 전기요금 지원도 지속해서 시행한다. 기초생활 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매월 1만6000원의 복지할인을 적용을 여름에는 할인 한도를 2만원까지 올린다. 차상위 계층은 매월 8000원의 할인을 여름에는 할인 한도 1만원으로 확대한다.

누진제 개편효과와 함께 복지할인 한도 확대효과를 적용하게 되면 기초수급자는 누진제 개편 이전보다 평균적으로 최대 78%까지 할인되는 효과가 나타나 월평균 4800원의 전기요금만 부담하게 된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이외에도 일정 요건을 갖춘 취약계층은 한전의 복지할인 제도에 더해 정부에서 시행하는 에너지바우처도 지원받을 수 있다.

에너지바우처는 취약계층의 에너지비용을 지원하는 제도다. 지난해부터 여름철 냉방 바우처가 지급되기 시작했다. 

올해는 냉방바우처 지급 금액이 1인 가구 기준 5000원에서 7000원으로 올랐다. 가구원수에 따라 여름 바우처 금액이 다르며, 지급된 바우처는 다음 달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여름 바우처 사용 후 잔액은 겨울 바우처로 사용할 수 있다.

한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의 전기요금 납부기한을 추가로 연장해줄 방침이다. 현재 4~6월분 전기요금 납부기한을 연장해주는 긴급지원사업을 시행 중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 1일 기재부에서 발표한 '2020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따라 7~9월분까지의 전기요금 납부기한을 3개월씩 추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한편 한전은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도 도입됐다. '주택용 전기사용량을 확인하지 못해 여름철 에어컨 시동시 전기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몰라 불안하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한전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 한전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개별 가구의 계량기에 표시된 현재 수치를 입력하면 현재까지의 전력사용량과 월 예상 사용량 및 전기요금을 확인할 수 있다. 

지능형계량기(AMI)가 설치된 고객은 '파워플래너'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별도 검침지침 입력없이 실시간 전력사용량과 요금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