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화장품원료 기업 SK바이오랜드 인수 '저울질'
현대백화점, 화장품원료 기업 SK바이오랜드 인수 '저울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국내 1위 화장품 원료 제조업체 SK바이오랜드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SK바이오랜드를 인수하기 위해 자문사를 선정, 실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수 대상은 SKC가 보유한 SK바이오랜드 지분 27.9% 전체다. 

SK바이오랜드는 국내 천연화장품 원료 시장 1위 기업이다. 화장품 및 건강식품 원료, 원료의약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장과 피부 유전 정보와 관련된 기술특허를 확보하기도 했다. 지난 1995년 설립된 SK바이오랜드는 2016년 SK그룹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SK바이오랜드로 이름을 바꿨다. 지난해 매출 1063억원, 영업이익 144억원을 냈다. 

현대백화점그룹이 SK바이오랜드 지분을 인수하는 이유는 화장품 사업을 강화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최근 현대백화점그룹은 패션 계열사 한섬을 통해 기능성 화장품 기업인 클린젠코스메슈티칼의 지분 51%를 인수하며 화장품 시장에 뛰어들었다. 클린젠은 신약개발회사인 프로젠이 피부과병원과 공동 설립한 회사로 화장품 관련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백·주름·탄력 등에 효과가 있는 기능성 화장품을 생산하고 있다. 내년 초에는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화장품 원료를 생산하는 SK바이오랜드를 인수하면 클린젠과 시너지가 클 것으로 판단했다. 또 백화점, 홈쇼핑 등 보유 중인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통해 자체 화장품을 판매하는 등 사업을 다각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