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H형강 이용한 합성기둥 공법 실대형 실험 성공
현대제철, H형강 이용한 합성기둥 공법 실대형 실험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합성기둥 실대형 실험 성공
지난 23일 유진걸철 작업장에서 현대제철 관계자가 HC-Column 실대형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지난 23일 유진걸철 작업장에서 현대제철 관계자가 HC-Column 실대형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서울파이낸스 김수현 기자] 현대제철은 세움구조엔지니어링과 공동 개발한 '콘크리트 충전형 합성기둥 공법' 실대형 실험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세움구조엔지니어링과 개발한 합성기둥의 실효성 평가를 위해 지난 23일 서울대학교 자문을 받아 유진건철 작업장에서 국내 최대 규모(25M)의 기둥 실대형 모형 제작 및 실험을 진행했다. 실대형 실험을 통해 합성기둥의 제작성, 시공성 및 콘크리트 타설 시 기둥의 안정성 전반을 평가했으며, 기존 공법 대비 약 40% 이상의 자재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새 공법은 면밀한 구조 안정성 검토를 거친 후 올 하반기부터 건설 현장에 적용 계획이다. 회사는 이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건축물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H형강을 이용한 합성기둥 공법 설명 이미지 (이미지=현대제철)
H형강을 이용한 합성기둥 공법 설명 이미지 (이미지=현대제철)

기존 콘크리트 충전형 합성기둥 공법은 강관 혹은 강재를 냉간 성형 후 폐단면에 콘크리트를 충전해, 콘크리트와 강재의 합성효과에 의해 기존 기둥 대비 작은 단면으로도 하중을 지지한다. 이에 기존 콘크리트 충전형 합성기둥 공법은 수평부재인 보와 만나는 접합부의 보강이 필요하기 때문에 추가 공정이 발생해 공사 일수와 비용이 증가 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번 현대제철과 세움구조엔지니어링이 공동 개발한 H형강을 이용한 합성기둥 공법의 경우 H형강 양쪽으로 냉간 성형된 C형태의 절곡판이 용접된 형태이다. H형강을 활용하면 기존의 각형강관과 달리 H형강의 웨브가 보와 만나는 접합부의 보강요소로 작용하여 번거로운 보강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기둥 전 길이에 걸쳐 존재하는 웨브가 기둥의 구조적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건축 구조물의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건설용 프리미엄 강재인 'HCORE' 제품 공급 확대를 이어 갈 예정"이라며 "이번 H형강을 이용한 합성기둥 공법 실험을 시작으로 다양한 건축 공법 보유 기업들과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