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들 "3분기에도 국내 경기 악화 지속될 것"
공인회계사들 "3분기에도 국내 경기 악화 지속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공인회계사들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 부진을 매우 심각하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우리나라 경제와 산업에 대한 공인회계사의 분석과 전망을 다룬 'CPA BSI' Vol.6 발간호에 따르면 공인회계사들은 국내경기 악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CPA BSI는 기업 현장에서 활동하는 산업 및 회계실무 전문가인 공인회계사들의 국내 경제와 산업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반영하고 있다. 한국공인회계사회의 조사결과 CPA BSI는 올해 2분기 현황 평가 기준 30, 오는 3분기 전망치는 37로 나타났다. BSI는 긍정적인 응답이 많을 경우 100을 초과한다. 반대로 부정적 응답수가 많으면 100 미만으로 나타난다.

올 2분기 경기가 악화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74%, 3분기에 경기가 악화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67%로 집계됐다. 경기가 호전될 것이라고 응답한 응답자는 각각 4%, 5%에 불과했다.

공인회계사들은 우리나라 경기 부진의 주요 원인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외부환경 불확실성과 수출부진, 내수 침체를 꼽았다. 특히 우리나라 수출 주력산업이자 기간산업인 석유화학, 자동차, 철강, 조선, 정유 산업의 부진을 매우 심각하게 평가했다. 

우리나라 경제에 영향을 미칠 주요 세부 요인으로는 △코로나19 로 인한 세계경기 둔화, 세계교역 위축 및 금융시장 불안정 △소비심리 개선 여부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기업의 투자심리 개선 여부 순으로 응답했다.

한공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각국의 '문걸어 잠그기' 영향으로 세계교역이 급감하면서 수출이 크게 감소해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수출 감소로 인한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며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민간 소비가 얼어붙으면서 내수도 경기 부진의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공회는 정부와 기업, 국민의 경기 예측 정확도를 더욱 높일 목적으로 올해부터 CPA BSI를 분기마다 발간하고 있다. CPA BSI 자세한 내용은 한국공인회계사회 홈페이지 내의 CPA BSI 포털에 실려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