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에도 식지 않은 '공기업' 상생경영
'코로나19' 위기에도 식지 않은 '공기업' 상생경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여반납에서 화훼농가 지원까지···대출이자 감면도
하훼농가 (사진=연합뉴스)
화훼농가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내 공기업들이 경영활동 위축에도 침체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며 상생 경영 모범 사례를 보여주고 있다. 

펀드를 조성해 낮은 금리로 지역 상인과 협력사 자금난을 지원한다거나 자발적 급여 반납으로 마련한 재원을 소상공인 대상으로 무이자 대출 사업을 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에 힘쓰고 있다.

코로나19 극복 위한 자발적 급여 반납 운동은 한국지역난방공사를 시작으로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 및 자회사, 가스공사 등으로 확산 중이다. 이들 공기업은 임원급들이 연봉에서 적게는 10%, 많게는 30%를 기부해 마련한 재원으로 침체한 지역경제 회복과 소상공인 지원 등에 쓰고 있다.

최근 급여 기부 운동에 동참한 가스공사는 본사가 있는 대구지역 소상공인 1개소당 최대 500만원을 무담보·무보증·무이자로 제공하고 만기 상환된 대출원금은 소상공인 융자 지원을 위한 기금으로 조성한다. 특히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비대면 심사 등으로 대출심사를 진행하고, 소요되는 기간도 최소화해 신속한 자금 지원으로 소상공인 경영 안전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정부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제도인 '긴급재난지원금'을 관광업계 등과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노사가 기부키로 했다. 이에 안영배 공사 사장과 임원진, 노동조합 위원장이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을 기부했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역 소상공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에너지 취약계층 가계 부담 완화를 위해 전기요금 납부기한을 유예한다. 납부기한이 연장된 요금에 대해서는 전기요금 미납에 따른 연체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또 납부기한 도래 시부터 올해 12월 말까지 균등분할 납부가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협력사 경영 안정을 위한 지원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남동발전은 자금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 등을 위해 선금 지급을 대폭 확대해 선금이행보증보험료을 지원 중이다. 또 소규모 계약에 대한 이행보증금 납부를 면제하고 인지세도 50% 부담하는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 중이다.

한전KDN도 지역사회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IBK기업은행과 '피해기업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총 50억원의 자금을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은 본사가 있는 태안지역 소상공인과 협력사 73곳을 선정해 긴급 경영자금 2억원을 지원했다. 선정된 협력사는 대출원금에 따라 이자 비용의 80~90%를 최대 300만원 한도로 보전해 준다. 이외에도 태안군 소재 소상공인 210개와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2017년부터 IBK기업은행과 함께 '동반성장 협력 대출사업', 신한은행-SGI서울보증과 함께 '디딤돌 금융사업' 등을 시행 중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생계에 직격탄을 맞은 화훼농가 지원을 위한 꽃 소비 촉진 운동도 확산 중이다. 한국마사회와 대구환경공단, 김해시도시개발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석탄공사 등은 지역 화훼농가 지원을 위해 화분구매·꽃 나누기 운동·사무실에 꽃병과 꽃바구니 정기 구매 등을 하고 있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공기업들의 기부행렬은 코로나19로 실의에 빠진 지역경제와 저소득층에게 숨을 불어넣고 있다"면서 "공기업뿐만 아니라 일반 사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도 시대적 흐름에 따라 적극적인 형태로 발전하고 있어 앞으로 우리 사회의 상생 문화가 더욱 확산하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