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현대정밀화학,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추진
포스코건설-현대정밀화학,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에서 진행된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협약식에서 김진호 포스코건설 R&D 센터장(왼쪽)과 오영국 현대정밀화학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건설)
지난 15일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에서 진행된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협약식에서 김진호 포스코건설 R&D 센터장(왼쪽)과 오영국 현대정밀화학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은 지난 15일 석유화학 제품 및 경화제, 억제제 개발·생산을 전문으로 하는 현대정밀화학과 미세먼지 저감 신기술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는 현대정밀화학이 개발 중에 있는 천연 먼지억제제를 토사·도로 등 건설현장에서 사용이 적합하도록 배합 및 살포하는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게 된다. 이 기술은 식물을 주원료로 하는 천연 고분자 물질을 개발하는 것으로, 포스코건설이 먼저 기술 개발을 제안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6월부터 새롭게 개발한 비산 방지제를 평택지제세교 부지조성 공사 현장에 시범 적용한 결과, 토사에는 1회 3개월간 지속되는 효과가 있었으며, 기존 방진 덮개를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덮개 해체작업, 폐기물 발생 등 추가 작업과 비용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멸했다.

또한 공사 현장 도로에도 1회 살수로 1주일간 효과가 지속되는 등 현장 전체에 먼지발생량이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고, 작업시간도 매주 48시간에서 24분의 1 수준인 2시간30분 수준으로 절감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토사 종류·공종·도로 상태별로 표준 배합 비율과 살포 기술을 포함한 상용화 기술이 개발되면 토사를 방진망으로 덮거나 물을 뿌리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겨울철 도로 결빙으로 인한 안전사고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재 먼지 비산 방지 억제제가 화학합성물질로 된 것밖에 없어 건설 현장에서는 아예 사용이 금지돼 있다"며 "환경신기술 인증과 정부기관의 사용 허가를 획득해 모든 건설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길을 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