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모든 건설 현장에 '3D 디지털 지도' 적용
포스코건설, 모든 건설 현장에 '3D 디지털 지도'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 공동주택 현장 데이터 분석결과
한 건축 공동주택 현장 데이터 분석결과 예시.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은 클라우드 기반의 전용 어플리케이션 'POS-Mapper'를 개발·구축해 전 현장에 적용하겠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앱은 3D 디지털 지도를 통해 파악하고자 하는 공사구간의 거리·면적·부피 등을 간단히 산출할 수 있으며, 현장의 날짜별 현장 정보들을 담은 내용을 중첩시켜 공정 진행 상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현장에서도 간단한 조작을 통해 드론과 3D스캐너로 촬영이 가능하며, 기술연구소에서 현장에 필요한 데이터로 바로 가공해 업로드할 수 있다. 

당초 3D 지도는 대용량이기 때문에 현장에서는 데이터 전송에 제약이 있었고, 일반 PC로 구동하기 어려운 여건, 데이터 분석 전문인력이 부족해 실제 현장에서 활용하기에는 제약이 따랐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포스코건설은 건설용 드론 데이터 플랫폼 연구개발업체인 '카르타'와 함께 전용 앱 개발에 나섰으며, 공사현장과 주변을 입체적으로 시각화한 3D 지도를 통해 사전 위험 요소를 파악할 수 있고, 정확한 물량산출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 데이터 분석 시간을 절반 가량 줄이고,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개발을 통해 대용량의 3D 데이터를 업무 담당자들과 이해관계자들이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어, 스마트컨스트럭션을 확대 적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드론, 3D스캐너, 지표투과레이더(GPR), 토공 자동화 시스템 등에서 취득한 고정밀 데이터를 3D 모델로 구축해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