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한섬 앞세워 화장품 사업 도전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한섬 앞세워 화장품 사업 도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억원 들여 클린젠 코스메슈티칼 지분 51% 인수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패션 계열사 한섬을 앞세워 화장품 사업에 출사표를 던졌다. 사업구조를 다각화하는 동시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11일 한섬은 기능성 화장품 전문기업 클린젠 코스메슈티칼(클린젠)의 지분 51%를 약 100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한섬이 패션 외에 이종 사업에 뛰어든 것은 1987년 창사 이후 처음이다.  

코스메슈티컬(의약 성분을 더한 기능성 화장품) 전문인 클린젠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클린 피부과와 신약개발 기업 프로젠이 공동 설립했다.  

한섬은 내년 초 첫 스킨케어 브랜드를 선보일 예정으로 향후 색조 화장품과 향수 등으로 제품군을 넓혀 나갈 방침이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여의도점 등 주요 백화점 매장에서 우선 판매를 시작한 뒤, 향후 온라인과 면세점 등으로 판매망을 넓힌다.  

한섬 관계자는 "패션과 화장품 사업은 핵심 경쟁 요소가 비슷해 그동안 쌓아온 브랜드 육성 역량을 활용하는 게 용이하다"면서 "특히 백화점, 면세점 등 화장품 핵심 유통채널을 보유하고 있어 시너지 극대화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