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LH, '일자리 연계형 매입임대주택' 공모전
국토부·LH, '일자리 연계형 매입임대주택' 공모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연계형 매입임대주택' 공모전 포스터.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청년이 팬슈머(상품이나 브랜드 생산 과정에 참여하는 소비자)로서 일자리와 결합된 주거 유형을 직접 제안하고, 실제 운영에 접목하기 위한 '일자리 연계형 매입임대주택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매입임대주택(기존주택을 매입해 저소득층 청년·신혼부부 등에 저렴히 임대해주는 사업)의 양적 확대 뿐만 아니라 주거품질을 향상하기 위해 매입임대주택 내 입주자 맞춤 시설을 마련하고, 지역공헌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된다.

일자리 연계형 매입임대주택은 직주근접 실현을 통한 입주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1개 동에 동일 분야 종사자를 위한 주거시설과 분야별로 필요한 일자리 지원시설이 함께 제공된다.

이번 공모는 아이디어의 구체성을 높이기 위해 5개 지역을 제시하고, 참가자는 원하는 1개 동을 선정한 뒤 지역의 산업·평균 연령 및 대상 건축물의 규모·입지 등 특성을 분석해 주거시설 외 공용공간을 활용한 일자리 지원 시설(공연장·창작실·연구랩 등)을 제안하면 된다.

이와 함께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매입임대주택 조성을 위해 일자리 지원 시설을 활용해 강연·전시 등 지역공헌 프로그램도 함께 제안해야 한다.

참가대상은 대한민국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개인 또는 팀단위)이며, 청년으로 구성된 임대주택 운영 스타트업·사회적 경제주체 등도 참여할 수 있다. 최종 선정된 상위 5개 팀에게는 총상금 1000만원과 국토교통부장관상 및 한국토지주택공사장상을 시상할 예정이다.

수상자 특전으로 매입임대주택의 입주요건을 충족하는 수상자는 해당 주택에 우선 입주권이 주어지며, 모든 수상팀은 2021년 일자리 연계형 매입임대주택 운영기관 선발 시 가점이 주어진다.

오는 11일부터 7월12일까지 참가신청 및 결과물을 제출하면, 8월7일 본선진출 10팀 발표 이후 28일 최종발표대회를 통해 최종 5개팀이 결정된다. 수상작(5개팀)은 내년 매입임대주택에 실제 적용·운영할 예정으로 실현가능성, 아이디어의 구체성 등을 기준으로 심사한다.

김정희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임대주택이 청년들의 주거안정 외 취업난 해소도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마련했다"면서 "밀레니얼 세대 청년들의 참신하고 실용적인 아이디어가 다양하게 제안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