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혁신금융서비스 '마이송금' 100억 돌파
신한카드, 혁신금융서비스 '마이송금' 100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인 '마이송금(My송금)' 이용 누적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4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1차로 선정된 '마이송금'은 계좌에 잔액이 없어도 신용카드를 통해 개인간 송금이 가능한 서비스로 체크카드의 경우 통장 잔액에서 즉시 차감되며, 디지털 결제 플랫폼인 신한페이판(신한PayFAN)을 통해 이용이 가능한 서비스다.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일평균 이용액 4600만원으로 약 7개월 만에 송금 누적액이 100억원을 돌파했다. 이용건수 기준으로는 일평균 420건, 총 9만건에 달한다고 신한카드측은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