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빅데이터 활성화 위해 금융데이터거래소 참여
신한카드, 빅데이터 활성화 위해 금융데이터거래소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11일 진행된 금융데이터거래소 출범식에 참석해 오프닝 세리모니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빅데이터 활성화를 위해 금융보안원이 지난 11일 문을 연 금융데이터거래소에 참여한다고 12일 밝혔다.

금융데이터거래소는 금융 전 분야에서 구축된 양질의 비식별 데이터를 모으고 가공해 고가치 데이터 상품 유통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신한카드는 금융데이터거래소 공식 개소 전부터 데이터 판매 및 구매 테스트 시범거래기관으로 참여해 총 13건의 시범거래 중 10개를 실행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소비영향 분석 데이터를 판매해 소비침체 극복을 위한 △소상공인 지원 정책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변화하는 소비패턴에 대응하는 기업의 마케팅 전략 수립 등에 기여했다.

또 핀테크 기업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위한 고객분석 데이터를 판매하는 한편 중소기업의 우수한 데이터를 구매해 실질적인 데이터거래 활성화 가능성을 보였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신한카드가 가지고 있는 광범위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본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