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 100선' 발표···숨겨져 있던 명소 소개
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 100선' 발표···숨겨져 있던 명소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정 후 신규 중점사업 추진
화성행궁 야간개장.(사진=한국관광공사)
화성행궁 야간개장.(사진=한국관광공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7일 국내 곳곳의 유망한 야간관광자원과 프로그램을 모아 '야간관광 100선'을 발표했다. 

야간관광은 침체한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공사가 올해 추진 중인 신규 핵심 사업이다. 공사는 지난 2월 중순부터 ‘야간관광 100선’ 선정 작업에 착수, 전국의 지방자치단체 및 전문가 추천, SK텔레콤 T맵의 야간시간대 목적지 빅 데이터(281만 건)를 통해 약 370개 데이터베이스를 수집했다.

공사는 이를 토대로 전문가 선정위원회를 실시, 야간관광 매력도, 접근성, 치안‧안전, 지역 기여도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최종 100선을 선정했다. 

야간관광 100선으로 최종 선정된 곳은 △서울특별시(덕수궁 돌담길, 반포한강공원 등) △부산광역시(달맞이언덕 문탠로드, 송도해상케이블카 등) △대구광역시(김광석 다시 그리기길, 수성못 등) △인천광역시(강화문화재 야행, 송도센트럴파크 등) △광주광역시(국립아시아문화전당, 월봉서원) △대전광역시(대동하늘공원,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산책) △울산광역시(시티투어 생태탐방, 대왕암공원 등) △세종특별자치도(세종호수공원) △경기도(화성행궁 야간개장, 행주산성 등) △강원도(별마로천문대, 안목해변 등) 등으로 지역별로 고르게 분포됐다. 

공사는 야간관광을 코로나19로 침체한 관광산업의 회복 및 경기 부양 방안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타 경쟁국 보다 국내는 치안이 우수한 데다, 지역의 매력적인 야간관광 콘텐츠를 발굴·육성하면 관광객 체재일수 확대에 따른 관광소비와 함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향후 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정 국면에서 전사적으로 내‧외국인 관광객 취향에 맞게 야간관광100선을 활용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하상석 관광공사 일본팀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지금까지 홍보가 부족했거나 숨겨져 있던 야간관광 콘텐츠를 대외에 널리 알려, 야간시간대 관광객 유치 확보 및 체재 시간 증대를 통해 지역 숙박까지 유도해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