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밀린 분양 물량 쏟아진다···4월 5만2천 가구 '3배↑'
코로나로 밀린 분양 물량 쏟아진다···4월 5만2천 가구 '3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과 2020년 4월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 비교. (자료=직방)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월 분양이 대거 밀리면서 오는 4월 총 5만2000여 가구의 분양이 예정됐다. 다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미뤄지면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이 총회를 연기하고 있어 분양 일정의 변동성도 큰 상황이다.

30일 직방에 따르면 4월 전국 53개 단지에서 총 5만2079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 중 일반분양은 3만5772가구다. 전년동기 대비 총 분양과 일반분양이 각각 3만8103가구(273%), 2만4411가구(215%) 늘어났다.

수도권에서는 3만7665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이는 전체 분양의 72%이다. 견본주택 개관 등 오프라인 마케팅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주목도가 높고 분양 성공 확률이 높은 수도권 중심으로 아파트 분양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가 1만7202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돼 있다. 지방에서는 1만4414가구의 분양이 예정됐으며, 부산광역시가 2910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에서는 10개 단지 1만2709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개포주공1단지재건축', '흑석3자이' 등 정비사업 아파트들에 분양이 집중돼 있다.

단 코로나19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당초 4월28에서 7월28일로 연기된 것은 변수로 꼽힌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에서 4월 분양이 예정돼 있는 단지는 7개 단지인데, 정비사업 총회와 견본주택 오픈 일정 등에 시간적 여유를 확보했기 때문에 분양일정이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정비사업 총회 소집 일정이 연기되는 단지들이 늘어나면서 분양일정에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며 "3월에 분양한 대부분의 아파트가 사이버 견본주택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으며, 이러한 현상은 4월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