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가 상승폭 축소
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가 상승폭 축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파트 분양가와 매매 실거래가 비교. (사진= 직방)
전국 아파트 분양가와 매매 실거래가 비교. (사진= 직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 들어 입주 1년 미만 아파트의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 가격 상승폭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직방이 입주 1년 미만 아파트 대상 분양가격과 매매거래가격을 비교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분양가격에 비해 매매거래가격은 6903만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 상승액은 지난해 3분기 7629만원을 기록한 이후 상승폭이 점차 줄어들면서 4분기 7518만원에서 올해 6900만원대까지 하락한 것이다.

상승액이 줄어든 것과 달리 1분기 상승률은 16.67%를 기록하면서 2017년 3분기 조사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승률과 상승액 추세가 반대로 나타나는 이유는 지방에서 상승폭이 늘어난 반면, 수도권은 줄었기 때문이다.

수도권은 분양가격이 매매거래로 이어질 경우 1분기 평균 1억1160만원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 1억3749만원에서 상승폭은 2589만원 줄었지만, 1분기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는 지난해 4분기(22.81%)와 동일하게 나타났다. 인천·경기 상승액은 늘었지만 서울 상승액은 줄어든 것이 원인이 됐다.

특히 서울은 2분기 연속 신축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 상승액이 줄었다. 1분기 2억5540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분기 3억8644만원 대비 1억3104만원이 줄었다.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거래시장 위축이 신축아파트 매매가격 안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지방의 경우 1년동안 간극이 더욱 커지고 있다. 분양가에 비해 실거래가는 올해 1분기 3912만원 상승해 지난해 4분기 상승폭이 353만원 더 커졌다.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 상승률도 1분기 12.36%를 기록하며 직전분기 10.74%에 이어 두 분기 연속 10%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구와 세종 지역에서 가격 상승세가 상승폭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대구는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 2억173만원이 올랐으며, 세종 또한 2억637만원 뛰면서 각각 2억원을 돌파했다. 대전도 1억85만원 상승해 신축아파트의 가격 강세를 보였다. 반면, 광주와 충남, 제주 등은 전분기 대비 상승액이 각각 5439만원, 416만원, 134만원 줄어들었고 충남의 경우 되레 분양가보다 매매가격이 391만원 저렴해지면서 유일한 하락지역으로 나타났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의 정책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종식 시점이 불확실해지면서 아파트 매매시장의 불확실성도 커졌다"라며 "아파트 시장을 둘러싼 외부 환경이 비우호적인 상황으로 인해 수요위축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지만, 청약시장으로 꾸준히 유입되는 수요는 가격 급락을 막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