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아랑곳 않는 서울·대대광···초기분양률 100% 육박
규제 아랑곳 않는 서울·대대광···초기분양률 100%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년간 민간아파트 초기분양률. (사진= 양지영R&C연구소)
최근 2년간 민간아파트 초기분양률. (사진= 양지영R&C연구소)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정부의 강력한 규제 대책 속에서도 서울을 비롯한 '대대광(대전·대구·광주)' 등의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10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양지영R&C연구소가 최근 2년(2017년 4분기~2019년 3분기)간 주택정보포털에 공개된 민간아파트 초기분양률 평균을 분석한 결과, 전국 민간아파트 초기분양률은 84.4% 수준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분양 기간 3개월 초과 6개월 이하의 평균 분양률을 말하며,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주택분양보증서를 발급한 후 입주자 모집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의 전국 민간아파트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지역별로 초기분양률이 높았던 곳은 세종시로 최근 2년간 평균 99.8%에 달했다. 다만 세종시는 지난 2018년 4분기부터 2019년 2분까지 공급이 없었다. 세종시를 제외하면 대전시가 99.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서울 98.4% △광주 97.2% △대구 94.4% 등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분양 시작 이후 반년 내 공급한 가구를 모두 팔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 초기분양률이 50% 이하로 떨어진 지역도 있다. 충남은 47.8%, 경남은 36.7%으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HUG의 분양보증을 통해 아파트 분양가를 낮게 통제하는 가운데 서울과 대대광 이들 지역에 인기 단지들이 속속 분양을 재개하면서 초기분양률은 당분간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일반적으로 3~5월은 분양시장의 성수기이지만 올해는 대출 규제는 물론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분양 경기가 활성화되기 힘들다"라면서 "반면 분양가, 공급부족 등에 따른 새아파트 대기수요가 많은 만큼 입지에 따른 양극화 쏠림은 계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