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PK서버 '기요틴' 오픈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PK서버 '기요틴'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K 패널티, 혈맹 전쟁 시간 조정 등 PK 서버만의 정책 운영
사진=넷마블
사진=넷마블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넷마블은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에 첫 PK(Player Killing)서버 '기요틴'을 오픈한다고 26일 밝혔다.

처음으로 오픈하는 PK 서버는 이름대로 이용자간 전투, 혈맹 전쟁에 특화된 서버로 PK 패널티, 혈맹전쟁 시간 조절, 단 하나의 성(城)등으로 혈맹들의 치열한 전투가 예상된다.

먼저 PK서버 '기요틴'에서 캐릭터를 생성하면 △400레벨 △2차 전직 완료 △400만 전투력 △각성 완료된 30강 UR 등급 무기·방어구·장신구 풀세트(특성레벨 10과 40레벨)가 갖춰져 이용자들은 성장 시간을 줄이고 바로 PK를 즐길 수 있다.

PK서버 내에서 PK 패널티는 기존 서버와 다른 정책으로 운영된다. PK 패널티를 받기까지 PK 수치가 훨씬 완화되고 카오 상태가 되면 공격력이 더 강해지는 버프가 부여된다.

혈맹 전쟁은 대기 시간 단축, 항복 불가 시간, 전쟁 소강 시간 등이 대폭 달라진다. 특히, PK서버에 존재하는 단 하나의 성인 '오렌성'을 차지하기 위한 혈맹들의 전쟁이 한층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요틴의 '오렌성'은 공성보상과 세금이 기존 서버들과 다르며, 차지하면 '마검 자리체의 파편'의 주인이 되는 특권을 누릴 수 있다. '마검 자리체의 파편'은 오렌성을 점령한 혈맹원들만 장착할 수 있고, 고유의 버프 효과가 적용된다.

넷마블은 이번 업데이트를 기념해 PK 서버 단독 이벤트를 실시한다. PK서버에서 1레벨만 올려도 SR등급(희귀) 무기를 획득할 수 있고, 매일 도전 과제를 수행하면 기본 장착 장비와는 다른 특성 4종의 장비를 획득할 수 있다.

또한, PK 서버에서 최초로 오렌성·요새를 획득하거나, 최고레벨 달성, 클래스 별 최고 전투력 달성 등을 경험한 이용자에게는 레드 다이아(게임재화) 3만개 등을 각각 증정하고, 기요틴 서버만의 특별한 칭호가 부여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접속만 해도 '빛나는 강화주문서 20개', '마프르의 가호 80개' 등을 증정하는 14일 출석체크 이벤트가 열린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언리얼 엔진 4를 적용한 고품질 그래픽과 초대형 오픈 월드, 수천 명이 함께하는 실시간 대규모 전장 등을 내세운 모바일 MMORPG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