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美 항공사들, 한국행 비행편 변경 수수료 면제 조치
[코로나19] 美 항공사들, 한국행 비행편 변경 수수료 면제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내 항공정보 고지를 통해 해당 조치를 이날부터 오는 4월 30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행 비행편이 취소되는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어 델타항공도 이 같은 조치를 실시한다고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사진=유나이티드항공)
유나이티드항공은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내 항공정보 고지를 통해 해당 조치를 이날부터 4월 30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행 비행편이 취소되는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어 델타항공도 이 같은 조치를 실시한다고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사진=유나이티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미국 주요 항공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한국 인천공항으로 가는 비행편을 대상으로 일정을 변경할 경우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트래블 웨이버(travel waiver)' 조치를 잇달아 실시한다.

유나이티드항공은 24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내 항공정보 고지를 통해 해당 조치를 이날부터 4월 30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행 비행편이 취소되는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어 델타항공도 이 같은 조치를 실시한다고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트레블 웨이버는 기상 악화 등 불가항력적인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항공사가 승객에게 수수료 없이 다른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하는 제도다. 따라서 일정을 변경하면서 발생하는 항공권의 가격차에 대해서도 승객이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샌프란시스코-인천 노선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는 상황이며,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등지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편은 아시아나항공과 공동운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유나이티드항공의 면제 조치 목록에는 코로나19를 이유로 발원지인 중국 우한과 베이징·청두·상하이, 홍콩이 올라 있으며 겨울철 날씨를 이유로 미국 중서부 지역도 포함돼 있다.

델타항공은 애틀란타와 디트로이트, 미니애폴리스에서 인천공항으로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앞서 미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2일 코로나19와 관련,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로 격상했다. 2단계는 '강화된 주의실시'를 뜻한다. 항공사들의 이번 조치도 미 정부의 여행경보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