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청약, 내달부터 '청약홈'에서 하세요"
"아파트 청약, 내달부터 '청약홈'에서 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청약 시스템 '청약홈' 메인화면.(사진=국토교통부)
아파트 청약 시스템 '청약홈' 메인화면.(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다음달부터 아파트 청약업무를 한국감정원이 수행한다. 청약사이트도 기존 금융결제원의 '아파트투유'를 대신해 새로운 청약시스템인 '청약홈'으로 바뀐다. 청약홈에서는 주택소유 여부, 부양가족수 등 청약자격도 실시간으로 사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주택 청약 업무를 감정원이 수행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청약 신청 이전 신청자에게 주택소유 여부와 세대원정보 등 청약 자격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주택법' 개정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감정원은 금융결제원으로부터 이달 말까지 업무를 이관받고 2월3일부터 신규 청약시스템인 청약홈을 통해 청약업무를 개시한다.

청약홈은 청약 신청자의 입력 오류로 당첨이 취소되는 사례를 최소화하기 이용자의 청약 자격을 사전에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청약홈 이용자는 세대원정보, 무주택기간, 청약통장 가입 기간 등 자신의 청약 자격을 확인할 수 있다. 세대구성원의 사전 동의 절차를 거쳐 세대구성원 정보를 포함해 일괄 조회도 할 수 있고, 청약 신청 단계에서도 정보를 조회할 수 있게 된다. 청약 신청을 진행할 때 화면전환 단계도 기존 10단계에서 5단계로 절반 수준으로 축소돼 청약 신청자의 편의성이 개선됐다.

모바일 청약의 편의를 위해 '반응형 웹'을 적용해 휴대전화, 태블릿 등 모바일 환경에서도 PC 환경과 동일한 청약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반응형 웹은 화면 크기를 PC와 모바일 등 구동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맞춰 조정하는 웹이다.

KB국민은행 청약계좌 보유자도 청약홈에서 청약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과거 국민은행 청약계좌 보유자는 은행 주택청약 사이트를 통해서 청약 신청을 하고 당첨 여부는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서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청약 접수창구 일원화로 불편함이 해소될 전망이다. 국민은행 청약계좌 보유자는 전체 보유자의 22% 수준이다.

국토부는 향후 현재 한국주택협회에서 별도로 진행 중인 세종시와 혁신도시 이전기관 종사자 특별공급 청약도 청약홈으로 일원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청약홈은 청약 예정단지 인근 기존 아파트 단지 정보와 시세정보, 최근 분양이 완료된 단지의 분양가와 청약경쟁률 정보 등을 지리정보시스템(GIS) 기반으로 제공한다.

국토부는 청약업무 이관을 계기로 대국민·사업 주체 서비스를 확대하고 청약 부적격 당첨자와 불법 청약을 방지하는 한편, 청약 정보를 실시간으로 정책에 활용하는 등 청약업무의 공적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향후 부동산전자계약서비스와 연계해 청약자와 사업주체의 계약 체결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고, 실시간 계약 현황 등 정보 제공도 강화하기로 했다. 부정 청약을 방지하고 분양부터 입주까지 청약 전 과정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 및 현장점검 등 청약시장 관리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청약홈 오픈을 앞두고 2월 1∼2일 15개 금융기관과 금융망 연계 작업으로 청약계좌 순위 확인 및 청약통장 가입·해지 등 입주자저축 관련 은행 업무가 제한될 수 있다"라며 "이번 청약업무 이관을 계기로 아파트를 청약하려는 국민들의 편의가 개선되고, 부적격 당첨에 따른 실수요자 피해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