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분양경기 기대감 '뚝'···"비수기·청약시스템 이관 영향"
1월 분양경기 기대감 '뚝'···"비수기·청약시스템 이관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HSSI 78.6···전월比 10.9p↓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이달 분양경기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비수기와 설 연휴가 겹친 데다 주택 청약시스템 이관으로 달라진 분양사업환경이 부정적 인식을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1월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는 전월보다 10.9p 하락한 78.6을 기록했다. 일부 지방광역시는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유지되고 있으나,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면서 변동성이 큰 양상이다.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거나 진행 중인 단지의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HSSI가 100을 초과하면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것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78.9, 23.2p↓)에 대한 기대치가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하며 지난 3월 이후 10개월만에 70선으로 떨어졌다. 인천(78.0, 13.4p↓)과 경기(82.7, 6.8p↓) 역시 분양사업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높아졌고, 제주(47.8)는 11.0p 하락하며 최저 수준의 전망치를 보였다. 부산(91.1)과 대전(92.5)은 각각 26.2p, 12.2p 하락했다.

주산연 관계자는 "분양비수기인 1월에 사업절차상의 주요한 변화가 예고되면서 전반적으로 분양시장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커졌다"며 "주택 청약시스템 업무 이관으로 청약업무에 공백이 발생하는 등 당분간 분양경기에 대한 변동성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HSSI 실적치는 전월 대비 4.1p 하락한 84.6으로 집계됐다. 서울(89.2)과 인천(95.2), 경기(94.6)의 실적치가 80~90선을 유지했고, 부산(105.8), 광주(100.0), 대전(107.6), 대구(91.6), 울산(91.6)도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나타냈다.

1월 분양물량 전망치는 78.7로 전월대비 18.9p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분양의 경우 전월과 견줘 17.4p 하락하면서 77.8을 기록했다.

이 관계자는 "대형 업체보다 중견 업체의 분양시장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더 크다"며 "지방에서 주택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사업자는 미분양리스크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