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證, 캄보디아 아클레다은행 IPO
유안타證, 캄보디아 아클레다은행 IPO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안타증권 사옥(사진=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 사옥(사진=유안타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유안타증권은 캄보디아법인이 현지 최대 상업은행 중 하나인 아클레다은행(ACLEDA Bank)의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캄보디아증권거래소(CSX)로부터 아클레다은행의 IPO 건에 대한 승인을 받고 단독 주관사로서 현지 시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내달 초 예정된 증권거래위원회(SECC) 최종 승인 후 수요예측과 공모청약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4월 초 상장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아클레다은행은 2018년 말 기준 업계 최대인 262개의 점포와 1만2177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 대출자산과 이자 및 비이자수익 부문 업계 1위를 기록하는 등 캄보디아 내 최대 상업은행으로 성장했다.

2018년 11월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인 S&P로부터 기존보다 상향된 'B+'등급을 받았다.

한경태 유안타증권캄보디아 법인장은 "캄보디아 주식시장은 발달 초기 단계로 규모가 작고 유동성이 낮다는 단점이 있지만, 연평균 7%대의 고성장을 구가하는 성장성을 보유한 국영기업들 위주로 상장돼 안정성과 수익성 높은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법인장은 "아클레다은행 상장 시 시가총액 총합이 3조 원 규모로 크게 증가하는데다 캄보디아 경제를 대표하는 상업은행이 상장된다는 점에서 해외 투자자들이 비로소 관심을 가질 만한 시장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캄보디아 자본시장에 해외투자가 본격화되고, 이를 바탕으로 캄보디아가 베트남의 뒤를 이어 동남아시아의 성장엔진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중요한 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