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기고] 제3차 배출권거래제 기본계획과 탄소배출권 파생상품
[전문가 기고] 제3차 배출권거래제 기본계획과 탄소배출권 파생상품
  • 김태선 NAMU EnR 대표이사
  • nkyj@seoulfn.com
  • 승인 2020.01.0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선 NAMU EnR 대표이사
김태선 NAMU EnR 대표이사

최근 정부는 제3차 배출권거래제 기본계획(안)을 확정 발표했다. 이번 계획에서는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라는 비전을 설정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중점 전략으로 △실효적 감축 추진 △할당방식 개선 △시장기능 확대 △국제 탄소시장 연계 및 협력을 제시했다.

주요 추진과제로는 실효적 감축 추진은 배출허용총량 설정 강화, 감축사업 지원 강화를 내용으로 하고 있고 할당방식 개선의 경우는 유상할당 비율 확대 및 벤치마크 할당방식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시장기능 확대관련 추진 과제로는 정보 비대칭성 해소를 위한 정보공개 강화와 시장 조성자 제도 확대 및 장내 파생상품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끝으로 국제 탄소시장 연계는 파리협정체제에서 국제 협력 체계를 적극 활용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탄소배출권거래제는 지난 2015년 1월 12일 첫 거래 이후 6년차에 접어들고 있으나 개장 이후 장 내거래 비중은 37.2%, 장외거래 57.0%, 유상경매 5.8%로 장외거래 비중이 매우 높다. 더 나아가 장내거래 중 협의 매매비중이 49.4%인 점을 감안할 경우 실질적인 장내 경쟁매매 거래비중은 18.3% 로 시장기능을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시장기능 확대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시장기능 확대 내용중 정보공개 강화는 공정거래 및 시장실패의 방지 차원에서 공식적이고 주기적인 정보 공개가 필요하며, 시장 조성자 제도는 본격적인 유동성 공급을 위해 시장조성자 참여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다.

장내 파생상품 도입은 유동성 리스크 및 가격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탄소 배출권 시장의 인프라 구축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특히 탄소배출권 파생상품의 도입은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함과 동시에 탄소배출권 자산-부채 관리에 있어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유연성 메커니즘 중 이월 및 차입 관리에 있어 서 효율적인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다. 

탄소배출권거래제는 시장메카니즘의 원활한 작동을 전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유동성 관 리 및 가격관리가 동시에 수반돼야 한다. 수급의 시장논리에 의해 가격이 결정되는 만큼 유동 성 관리를 통한 가격관리가 이뤄져야 한다.

또한 이원화된 장내외거래를 조속히 장내거래로 집중, 통합해 장내에서 효율적인 가격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양한 유인책과 인센티브 제도도입도 필요하다. 탄소배출권 파생상품도입에 있어 현물시장의 유동성 확보가 일정부분 요구되지만 필요충분조건은 아니다. 실제 사례로 돈육 및 금선물의 경우 현물시장에서 유동성이 풍부했으나 상장 폐지된 사례도 있다.

탄소배출권시장의 리스크 강도를 나타내는 연간 변동성은 30.0%에 육박하고 있다. 이러한 높은 변동성의 원인은 유동성 부족사태가 가격상승으로 반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제도하에서 위험관리 대응책으로는 잉여업체의 경우, 이월전략으로 대응하고 있으나 가격하락 리스크에는 100% 노출된 상태다. 

한편, 부족업체의 경우에는 차입전략으로 대응하고 있는데, 가격상승 리스크에 대해서는 통제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월, 차입의 유연성 메커니즘 대응은 유동성 리스크를 통제할 수 있으나 가격 리스크에는 100% 노출된 상태이다.   

유동성 리스크와 가격 리스크를 동시에 관리하기 위해서는 헤징거래로 노출된 리스크를 제거할 수 있다. 잉여업체(이월)는 배출권 처분 및 가격하락 리스크 관리를 위해 선물매도포지션 대응으로, 부족업체(차입)는 배출권 확보 및 가격상승 리스크 관리를 위해 선물매입포지션 대응으로 리 스크 통제가 가능하다.

원론적인 관점에서 장내 탄소배출권 파생상품 도입은 배출권 가격발견기능과 거래활성화 및 시장 기능 공고화를 기대할 수 있다. 헤징기능, 증거금제도, 일일정산제도, 실물인수도 결제 제도, 레버리지 효과 때문이다. 따라서 탄소배출권 파생상품 도입 명분은 충분하기에 조속한 상장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