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새해 첫날 '초저가' 행사 실적은
대형마트, 새해 첫날 '초저가' 행사 실적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초탄일'·롯데마트 '통큰절' 효과 쏠쏠···홈플러스 "'빅딜데이' 수치 공개할 수 없지만 성황"
1월1일 이마트가 진행한 초탄절 행사에 손님들로 붐비고 있다.(사진=이마트)
경자년 첫날 오전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을 찾은 소비자들이 장을 보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대형마트들이 기획한 경자년 새해 첫 날 초저가 행사에 소비자들이 지갑을 연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 이마트는 '초탄일', 롯데마트는 '통큰절', 홈플러스는 '빅딜데이'로 정하고 상품을 최대 50% 깎아주는 행사를 열었다.  

이마트는 초탄일 하루 매출액이 작년 같은 날보다 78.3% 뛰었다고 밝혔다. 주요 상품별로는 신선식품 매출이 70.9%, 가전 매출은 145.9% 늘어났다. 온라인 맘카페 등에서 기저귀, 분유 등을 싸게 판다는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끌었다. 가공ㆍ일상 상품 매출은 98.7% 증가했다.  

롯데마트는 통큰절 매출이 지난해 같은 날과 견줘 42.7% 늘었다고 했다. 과일은 49.2%, 통큰 치킨을 포함한 식사솔루션(MS) 상품군은 80.7%, 돼지고기는 140.4%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홈플러스는 정책상 매출을 상세히 공개할 수는 없지만, 삼겹살 등 일부 상품이 오전에 모두 동나는 등 '빅딜데이'가 성황을 이뤘다고 밝혔다.  

대형마트들이 연초부터 초저가 행사를 기획한 이유는 대규모 행사를 통해 소비자들의 집객 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초탄절날 이마트를 방문한 손님 수는 지난해 같은날보다 43.1% 늘었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담당은 "초탄일을 통해 '어닝 서프라이즈'로 새해를 시작한 가운데 올해도 이마트를 통해 고객들의 가계부담을 낮추는데 힘 쏟을 것"이라고 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1일 진행한 초특가 행사는 올 한해 동안 가격경쟁력을 확보한 상품들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며 "온라인을 주요 이용하는 고객들의 오프라인 매장 방문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