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2월 딸기 매출 100억원 돌파
이마트, 12월 딸기 매출 100억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매장에서 판매 중인 ‘2단 딸기’.(사진=이마트)
이마트 매장에서 판매 중인 ‘2단 딸기’.(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이마트는 지난 12월 한 달간 딸기 매출액이 전년도 같은 기간 보다 10.5% 증가한 105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같은 달 인스턴트 커피와 과자, 통조림햄 등의 매출액을 넘는 규모다. 딸기는 라면, 맥주, 우유, 브랜드돈육에 이어 12월 전체 품목별 순위 5위에 올랐다. 전체 과일 중에서는 1위다. 

이 같은 딸기의 인기 배경으로 이마트는 "새콤달콤한 맛을 비롯해 딸기 특유의 편의성과 심미성, 다양한 활용도"를 꼽았다. 껍질을 벗길 필요 없이 흐르는 물에 씻기만 하면 먹을 수 있어 간편하고, 겨울 분위기를 자아내는 빨간 빛깔에 귀여운 모양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심미감각을 만족시키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마트의 딸기 매출 순위는 2017년 12위, 2018년 9위, 올해 5위로 꾸준히 오르고 있다. 특히 신품종 딸기 등 프리미엄 딸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는 것이 최근 추세다.

12월 딸기 매출에서 프리미엄 딸기 상품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14.5%에서 2018년 22.7%, 지난해 24.1%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달걀 만한 크기로 시선을 사로잡는 ‘킹스베리’ 딸기와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재배한 '스마트팜 딸기' 등이 대표적이다. 

이마트는 딸기를 매출 계획 1위 상품으로 내세우고, 매장 진열 면적을 기존보다 2배 이상 넓혔다. 매대 위에 올리는 딸기 상품도 5~7종으로 확대했다. 별도의 '딸기존'도 마련했다. 

전진복 이마트 과일 바이어는 "딸기 품종이 기존 '설향' 일변도에서 최근 킹스베리를 비롯해 '금실', '담향', '아리향' 등 다양한 품종이 농촌진흥청과 지역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새롭게 개발돼 보급되면서 공급과 수요가 맞아떨어지는 '딸기 르네상스' 시대를 맞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