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11월 매출 사상 최대···광군제 특수 '톡톡'
면세점, 11월 매출 사상 최대···광군제 특수 '톡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면세점협회는 30일 11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38.9% 증가한 2조288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자료원=한국면세점협회)
한국면세점협회는 30일 11월 국내 면세점 매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38.9% 증가한 2조288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자료원=한국면세점협회)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국내 면세점이 지난달 중국 최대 쇼핑 축제인 '광군제'(光棍節·11월11일)와 연말 특수에 힘입어 또 한 번 사상 최고 매출 기록을 세웠다. 

30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11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2조288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8.9% 증가한 수치며 전월보다도 4.6% 높은 수치다. 종전 최대 실적은 올해 9월의 2조2421억원이었다. 

특히 외국인 방문자 수는 줄었지만 지출은 오히려 크게 늘었다. 11월 국내 면세점을 찾은 외국인 방문자는 172만714명으로, 한 달간 총 1조9636억원을 썼다. 10월의 180만6199명보다 방문자 수는 줄었지만, 소비액은 10월의 1조8622억원을 넘어섰다. 

면세점업계는 매년 11월 열리는 중국 최대 규모 쇼핑 행사인 광군제와 연말 특수로 매출이 상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내년 초에도 춘제,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등 특수가 있어 호조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