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상장 폐지···두산중공업 '완전자회사' 전환
두산건설, 상장 폐지···두산중공업 '완전자회사'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건설 CI. (자료=두산건설)
두산건설 CI. (자료=두산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두산건설이 잇따른 경영난에 '상장 폐지' 결정을 내렸다. 두산중공업과의 주식교환을 통해 중공업의 완전자회사, 비상장회사로 전환된다.

두산건설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모회사인 두산중공업과 포괄적 주식교환 계약을 체결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주식교환을 통해 두산건설은 두산중공업의 완전자회사가 된다.

두산건설은 지난 9월말 기준 두산중공업이 보유 중인 89.74% 외 잔여 주식 전량을 중공업에 넘길 계획이다. 두산건설 주주들은 향후 교환 일정에 따라 두산건설 주식 1주당 두산중공업 신주 0.2480895주를 교부 받게 된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주주 단일화에 따른 신속하고 효율적 경영활동과 양사간 유관 사업의 시너지 확대 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향후 교환·이전은 오는 2020년 3월10일에 진행될 예정이며, 보통주 상장 폐지는 같은달 24일 이뤄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