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벌어 이자 못 내는 '한계기업' 1년 새 34곳 증가
돈 벌어 이자 못 내는 '한계기업' 1년 새 34곳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대 기업 이자보상배율 반 토막···10.01→5.08 악화
(표=ceo스코어)
(표=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돈을 벌어도 이자도 못 갚은 기업 이른바 한계기업이 1년 새 34곳이나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등 대내외 경제 위험요소로 국내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체 기업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76조366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8조4145억원 대비 40.5%(52조477억원) 감소했다. 반면 이자비용은 12조8281억원에서 15조417억원으로 17.3%(2조2136억원) 증가했다. 이익은 줄어든 반면 이자비용이 늘면서 기업들의 이자 상환 여력이 악화한 것이다.

2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금융사 제외) 중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241개 사 3분기 누적 기준 이자보상배율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평균이 5.08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01보다 4.93p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 누적 기준 3년 연속 영업손실을 포함해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곳은 총 12곳으로 이 중 현대상선과 덕양산업, 쌍용자동차 등 3곳은 3년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 중이다. SK인천석유화학, CJ CGV,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 13곳은 올해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으로 떨어졌다.

이자보상배율이 1이면 영업활동으로 번 돈으로 이자를 지불하고 나면 남는 돈이 없다는 뜻이다. 이자보상배율이 1미만이면 영업활동에서 창출한 이익으로 금융비용조차 지불할 수 없어서 잠재적 부실기업으로 볼 수 있다.

영업손실을 본 기업은 LG디스플레이를 비롯해 아시아나항공, 삼성중공업, 현대상선, 쌍용차, OCI, 현대로템, 세메스, 덕양산업,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심텍, 대성산업 등 12곳이었다. 이 중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곳은 한국조선해양과 SK인천석유화학, 휴비스, 포스코에너지, 에코플라스틱, 두산건설 등 22곳이었다.

영업손실을 본 기업을 포함해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곳은 총 12곳으로 집계됐다. 한진중공업, 금호타이어, 동부제철, 두산건설, 현대상선, 쌍용차, 덕양산업, 대성산업, 세종공업, 대유에이텍, 화신, 에코플라스틱 등이다. 이 중 현대상선과 쌍용차, 덕양산업은 3년 연속 영업손실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으로 떨어진 기업은 총 13곳이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항공사가 다수 포함됐고, SK인천석유화학과 OCI, 휴비스 등 석유화학 업체와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 발전 공기업도 포함됐다.

반면 전체 기업 중 이자보상배율이 가장 높은 곳은 GS홈쇼핑으로 조사됐다. 이자보상배율이 무려 1571.55에 달했다. 강원랜드도 1220.89로 네 자릿수 이자보상배율을 기록했다. S&T모티브(758.89), 고려아연(614.27), 한전KPS(336.99), 에스원(289.52), KT&G(209.59), 포스코ICT(192.10), 한섬(188.80) 등도 사실상 무차입 경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무차입경영은 금융기관에서 돈을 차입하지 않고 판매이익으로만 경영하는 것이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18.66로 가장 높았고 제약(11.19), 생활용품(10.32) 등도 두 자릿수를 넘었다. 반대로 운송은 0.46으로 유일하게 1 미만을 기록했다.

한편 500대 기업 중 이자 비용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전력공사로 3분기 누적 이자로만 1조5378억원을 지출했다. 이어 한국가스공사(5980억원), 포스코(5710억원), 삼성전자(5270억원), 대한항공(4768억원), (주)두산(4504억원), 한국수력원자력(3892억원), 두산중공업(3786억원), 롯데쇼핑(3714억원), (주)한화(3458억원) 등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