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시티 위례 순항
스타필드 시티 위례 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하남시 학암동 스타필드 시티 위례.(사진=신세계그룹)
경기 하남시 학암동 스타필드 시티 위례.(사진=신세계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세계그룹 계열 신세계프라퍼티가 지난해 12월 경기 하남시 학암동에 연면적 16만㎡ 규모로 선보인 '스타필드 시티 위례'가 순항 중이다. 

12일 신세계프라퍼티는 스타필드 시티 위례가 개점한지 1년만에 800만명의 방문자가 찾으며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 출점 후 주변 지역 상권 역시 살아나고 있다. 한국유통학회에서 연구 중인 '복합쇼핑몰이 주변 점포 및 고객에게 미치는 영향' 자료에 따르면, 스타필드 시티 위례 출점 후 반경 5km 내 상권 매출액은 출점 전에 비해 6.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타필드 시티 위례 출점 후 유동인구가 많아지면서 5km내 의류점은 38.3%, 과일가게, 정육점 등 농수축산물 점포는 8.4% 매출이 늘었다. 주변 음식점은 5.7%, 커피전문점은 8.1% 약국은 14.9% 매출액이 증가했고, 편의점도 6.7%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슈퍼마켓, 화장품 등은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가 상권을 전반적으로 성장시켜 상권 전체 매출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셈이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의 인기 요인으로 신세계프라퍼티는 "지역 주민들이 언제든지 방문해 쇼핑, 교육, 문화, 레저, 식음(F&B)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지역 라이프스타일 센터의 기능을 강화해, 신도시 주민들이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다"고 짚었다. 스타필드 시티는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위례, 부천, 명지 세 곳에 문을 열었다. 

신세계프라퍼티에 따르면. 스타필드 시티 위례에 처음 도입한 별마당 도서관의 어린이 버전 '별마당 키즈'는 매일 시간당 방문자가 100여명에 달한다. 옥상을 활용해 편하게 산책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선보인 ‘스타가든’ 도 인기다. 

한편 신세계프라퍼티는 스타필드 시티 위례 개점 1돌을 맞아 이달 13일부터 25일까지 '감사대축제'를 연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스타필드 시티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신도시의 문화 인프라를 구축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스타필드 시티 입점이 신도시 상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된만큼, 앞으로도 주변 상권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