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3일 개장 전 주요공시
12월3일 개장 전 주요공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2일 장 마감 후 3일 개장 전 주요공시

◆유가증권시장

티비에이치글로벌은 자회사인 TBH HONG KONG LIMITED가 Goldman Sachs Investments Holdings (Asia) Limited, Elevatech Limited, Connect Improvement Limited 등에 진 채무 1050억4856만원에 대해 담보제공키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57.26% 규모이고, 담보제공기간은 2021년 12월31일까지다.

포스코케미칼은 최대주주인 포스코와 2019년 광양화성공장 위탁운영 용역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926억2880만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6.7% 규모다. 계약기간은 2020년 6월30일까지다.

포스코케미칼은 최대주주인 포스코와 2019년 포항화성공장 위탁운영 용역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856억2510만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6.2% 규모다. 계약기간은 2020년 6월30일까지다.

기업은행은 웹케시의 주식 27만546주를 119억1268만원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0.06% 규모이고, 취득 후 지분율은 4.00%다. 취득 목적은 전략적 제휴를 통한 미래 신사업 협력 강화다.

신세계건설은 서울디앤씨가 파비오제일차 외 9에 진 채무 1374억7500만원에 대해 보증키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70.27% 규모이고, 채무보증기간은 2022년 6월6일까지다.

BGF는 비지에프휴먼넷이 비지에프보험서비스를 흡수합병함에 따라 비지에프보험서비스가 자회사에서 탈퇴했다고 2일 공시했다.이에 따라 BGF의 자회사는 6곳으로 줄어든다.

한국전자홀딩스는 자회사인 케이이씨가 신한은행에 진 채무 460억3170만원에 대해 보증키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14.6% 규모이고, 채무보증기간은 2020년 12월1일까지다.

SKC는 5000억원을 금융기관으로부터 단기 차입한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29.50% 규모다. 이에 따라 SKC의 총 단기차입액은 7835억1869억원으로 확대됐다.

◆코스닥시장

한국거래소는 2일 현성바이탈에 현저한 시황변동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답변시한은 3일 오후 6시까지다.

한국거래소는 2일 제일제강에 '대표이사 변경설의 사실여부 및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답변시한은 3일 오후 12시까지다.

하이비전시스템은 직원 상여지급을 위해 보통주 1만8600주의 자기주식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처분 대상 주식가격은 주당 1만1050원이고, 처분예정금액은 2억553만원이다. 처분예정기간은 3일부터 9일까지다.

에스제이그룹은 나자인의 주식 50만주를 23억원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4.8% 규모이고, 취득 후 지분율은 5.6%다. 취득 목적은 사업시너지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다.

썬텍은 운영자금 200억원 조달을 위해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사채의 표면·만기이자율은 각각 0.0%, 1.0%이고, 만기일은 2022년 12월10일이다.

데일리블록체인은 단기차입금이 74억3535만원 감소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15.08%다. 이에 따라 데일리블록체인의 총 단기차입액은 177억5461만원으로 줄어든다.

에스마크는 아마르떼와 맺었던 정품인증 스티커 공급계약이 해지됐다고 2일 공시했다. 해지금액은 30억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6.4% 규모다. 에스마크 측은 "양사 상호간에 계약이행이 불가능할것으로 판단해
구두로 계약해지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한류타임즈는 각자대표였던 이승호, 장시영 씨의 사임으로 김종철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2일 공시했다.

파인넥스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철회를 결정했다고 2일 공시했다. 파인넥스 측은 "제3자 배정 대상자인 디와이교육의 신주발행 철회 요청에 따라 불발행 처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