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71개국서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삼성전자, 3분기 71개국서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70여개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브라질, 한국, 러시아, 멕시코, 인도네시아 등 71개 국가 스마트폰 시장에서에서 삼성전자가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한국에서는 72%로 가장 높았고, 칠레, 쿠웨이트, 루마니아에서도 각 53%를 기록하며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또 미국, 캐나다, 호주 등 일부 국가에서는 애플에 밀려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캐나다에서 애플 점유율은 각 42%, 49%였다. 중국에서는 화웨이, 비보, 오포 등 현지 업체의 강세로 삼성전자 점유율이 1% 미만(9위)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한편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전체에서의 삼성전자 점유율은 전분기와 비슷한 21%로 1위를 지켜갔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영향에 따른 삼성전자의 긍정적인 외부 경쟁 요건에 더해 갤럭시노트 10과 갤럭시 A 시리즈의 판매 강세 영향으로 당분간 삼성전자의 선전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2019년 3분기 주요 65개국 삼성전자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표=카운터포인트 리서치)
2019년 3분기 주요 65개국 삼성전자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표=카운터포인트 리서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