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가로로 접히는 새 폴더블폰 깜짝 공개
삼성전자, 가로로 접히는 새 폴더블폰 깜짝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개 껍데기처럼 여닫히는 '클램셸' 디자인···"더 콤팩트해질 것"
갤럭시 폴드(왼쪽)와 삼성전자가 새로 공개한 새로운 폴더블폰.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동영상 캡쳐)
갤럭시 폴드(왼쪽)와 삼성전자가 새로 공개한 새로운 폴더블폰.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동영상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에 이어 가로 방향으로 접히는 새로운 폼팩터(하드웨어의 크기·형태)의 폴더블폰을 깜짝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SDC 19)에서 이처럼 새로운 형태의 폴더블폰을 선보였다.

갤럭시 폴드가 책이나 수첩처럼 세로로 접히는 것과 달리 새 폴더블폰은 가로 방향을 축으로 해 안으로 접히는 형태다.

과거 피처폰 시절의 폴더폰처럼 펼쳐지는 새 폼팩터는 업계에서 조개 껍데기처럼 여닫힌다는 뜻에서 '클램셸(clamshell)'로 불린다. 폴더폰에서는 펼친 안쪽 면이 화면과 버튼으로 이용됐던 것과 달리 새 폴더블 스마트폰은 안쪽 면 전체가 디스플레이다.

삼성전자가 가로로 반 접히는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디자인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동영상 캡쳐)
삼성전자가 가로로 반 접히는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디자인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동영상 캡쳐)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그룹 상무는 "갤럭시 폴드는 시작에 불과하다"고 운을 뗀 뒤 "폴더블 기술의 놀라운 점은 더 콤팩트해질 수도 있다는 것"이라며 새 폼팩터를 공개했다.

그는 "우리가 실험하고 있는 이 새로운 폼팩터는 주머니에 쏙 들어갈 뿐 아니라 여러분이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을 때는 물론 폰을 사용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폴더블폰은 이미 출시된 갤럭시 폴드보다 크기가 더 작은 제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이날 새 폼팩터를 반영한 제품의 명칭이나 출시 시기, 가격대 등 세부 사항은 공개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이 제품이 내년 초 스마트폰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등에서 공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