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중국 출시 2초만에 온라인 완판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중국 출시 2초만에 온라인 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0시 온·오프라인 동시 판매···징둥닷컴 2초·삼성 온라인 5분만에 매진
8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에 있는 삼성전자의 중국 최대 플래그십 매장에서 한 고객이 갤럭시 폴드를 사고 난 뒤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에 있는 삼성전자의 중국 최대 플래그십 매장에서 한 고객이 갤럭시 폴드를 사고 난 뒤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의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가 8일 중국에서 판매를 시작한 후 초도물량이 온라인 스토어에서 매진됐다.

중국의 대형 전자 상거래 업체인 징둥닷컴은 이날 오전 올린 공고에서 자사 온라인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가 단 2초만에 매진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도 시나닷컴 마이크로블로그 계정을 통해 불과 5분 만인 오전 10시 5분 갤럭시 폴드가 완판됐다고 알렸다.

삼성전자는 이날 10시부터 온라인 스토어와 오프라인 매장에서 동시에 갤럭시 폴드를 출시했다. 온·오프라인을 통틀어 공급되는 물량은 2만대가량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 삼성전자 모바일 매장인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 플래그십 매장에서도 고객들이 줄을 서 갤럭시 폴드를 차례차례 받아 가고 있다.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이처럼 순식간에 완판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고객들이 긴 줄을 서는 것은 수년 동안 볼 수 없던 일이다.

이달 중국이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 개시에 들어간 것을 계기로 중국 시장 재기를 노리는 삼성전자에는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중국은 한국, 독일, 영국, 프랑스 등에 이어 세계에서 24번째로 갤럭시 폴드가 출시되는 국가다.

중국에서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는 4G 전용 모델이다. 가격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으로 한국보다는 다소 높지만 화웨이가 내주 출시할 폴더블폰 메이트X보다는 1000위안(약 16만원) 저렴하다.

이에 대해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시장에서도 갤럭시 폴드에 대한 초기 반응이 한국과 유럽, 미국 등과 유사하게 긍정적인 상황이라고 판단한다"며 "추후 반응을 살펴볼 필요는 있으나 최근까지도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1% 미만으로 고전하고 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예상보다 반응은 호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장기적으로도 삼성전자는 중국 시장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으로 경쟁사와 제품 차별화를 꾀해 판매 확대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