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입주물량 2만3651세대···전년比 48%↓
12월 입주물량 2만3651세대···전년比 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12월과 2019년 11월 대비 12월 아파트 입주예정물량. (사진= 직방)
2018년 12월과 2019년 11월 대비 12월 아파트 입주예정물량. (사진= 직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오는 12월 전국 입주예정물량은 지난해 12월 입주물량의 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25일 직방에 따르면 12월 입주 예정물량은 2만3651세대로, 지난해 12월 입주물량(4만5841세대)과 비교해 48.41% 감소했다. 수도권은 지난해보다 59.56%가 감소한 1만780세대이며, 지방의 경우 32.92% 줄어든 1만2871세대가 예정돼 있다. 전월대비 입주물량은 전국 32.03%가 늘었으며, 수도권과 지방이 각각 23.81%, 39.80% 증가했다.

입주예정물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절반 가량 감소하는 이유는 최근 3년 내 월간 기준으로 볼 때 지난해 12월의 경우 이례적으로 입주물량이 많았다고 직방은 설명했다.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9510세대를 비롯해 △은평구 녹번동 '래미안베라힐즈' 1305세대 △경기 화성시 산척동 '힐스테이트 다산' 1283세대 등 대단지들이 서울 및 경기도에 입주했기 때문이다.

입주예정물량은 2019년 월평균 2만6329세대보다 2678세대가 적을 것으로 예상되며, 오는 2020년 1분기에는 월평균 2만1897세대가 입주하는 등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