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프트뱅크 경영통합, 美·中 IT패권 대항마 부각
네이버-소프트뱅크 경영통합, 美·中 IT패권 대항마 부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인-야후재팬 연합군, 1억명 플랫폼 통해 AI·핀테크 등 시너지 노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일본 시장을 중심으로 1억명 이상의 고객 기반을 둔 한일 합작 'IT 공룡' 기업이 탄생한다.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과 '야후재팬' 운영사이자 소프트뱅크의 자회사인 'Z홀딩스'가 연합전선을 구축하면서 미중 주도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패권의 대항마로 떠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들은 인공지능(AI) 기반 신기술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메신저, 검색, 금융, 쇼핑 등 전방위 협력 전선을 구축해 세를 확장한다는 목표다. 

네이버 일본 자회사인 라인(LINE)과 일본 포털업체 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는 지난 18일 경영통합을 위한 자본제휴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본 계약은 연내 체결될 예정이다. 라인 지분의 72.6%를 보유한 한국 네이버와 Z홀딩스 지분 44.6%를 갖고 있는 일본 소프트뱅크의 지원을 받아 내년 10월까지 경영통합을 완성할 계획이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경영 통합을 위해 네이버가 보유하지 않은 기존 라인 주식 27.4%를 취득하는 공개 매수에 나선다. 공개매수에서 라인 주식을 전부 취득하지 못하면 주식병합 등을 이용해 라인을 상장 폐지할 예정이다. 

경영통합이 완료되면 라인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50의 지분을 가진 합작회사가 되고, 이 라인 합작회사는 Z홀딩스를 지배하는 최대주주가 된다. Z홀딩스는 사업 회사인 야후 재팬과 상장 폐지 절차를 거쳐 새롭게 탄생하는 라인(기존 라인 승계회사)을 100% 지분을 갖는 완전자회사로 두게 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합작법인-Z홀딩스-라인·야후재팬' 구조다.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 대표와 가와베 켄타로 Z홀딩스 대표가 합작회사의 공동대표가 될 예정이다. 신중호 라인 공동 대표는 Z홀딩스의 CPO(Chief Product Officer)를 맡는다. 

Z홀딩스는 메신저 플랫폼인 '라인'과 포털 '야후재팬', 커머스 플랫폼 '야후쇼핑'과 '조조', 금융서비스 '재팬넷뱅크' 등을 산하에 두고 일본 및 아시아 최대의 사용자 기반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일본 내 '국민 메신저'로 성장한 라인은 일본 이용자 8200만명(월간 액티브 이용자 기준)을 토대로 결제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라인은 대만·태국·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에서도 1위 메신저로 자리잡았으며, 이들 국가의 이용자 수는 1억8500만명에 달한다. 인터넷 포털인 야후 재팬은 월평균 이용자가 6743만명에 달하는 고객 기반을 바탕으로 인터넷 영역의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양사는 경영 통합을 바탕으로 시너지 창출을 통한 미래성장 가능성을 높이며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 경쟁할 수 있는 AI 기반 새로운 기술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라인과 야후재팬 운영사인 Z홀딩스의 경영을 통합하면 AI 사업에 필수적인 데이터를 더 많이 확보할 수 있고, 소프트뱅크 창업자 손정의의 비전펀드가 투자한 AI스타트업과 탄탄한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GAFA'(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로 불리는 미·중 중심의 세계 IT 공룡기업들과 경쟁하는 환경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합작 법인은 매년 1000억엔(약 1조700억원)을 AI 분야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 사장은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고의 AI 기술 기업이 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네이버 기술 자회사인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는 지난달 코엑스에서 개최한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장기적으로 네이버의 AI 연구 벨트가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을 필두로 한 미국, 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화웨이 중심의 중국 기술력에 견줄 수 있는 새로운 글로벌 흐름으로 부상할 수 있도록 청사진을 그려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두 회사의 결합 이후 금융과 IT가 접목된 '핀테크' 분야에서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특히 업계에서는 네이버 라인과 소프트뱅크 야후재팬이 각각 운영해 온 ‘라인페이’와 ‘페이페이’에 주목하고 있다. 간편결제 서비스의 경우 이용자 확보를 위한 수수료 무료 정책, 캐시백 이벤트 등 마케팅 경쟁이 치열한 만큼 양사의 결합으로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네이버 측은 "라인은 Z홀딩스와 경영통합을 통해 핀테크 영역에서 긴밀한 연대를 구축해 캐시리스(cashless) 시대의 새로운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신규 사업에 진출하며 미래 성장을 위한 시너지를 도모하고자 한다"며 "이번 경영통합으로 핀테크 분야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기술을 통한 새로운 사업영역 진출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