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순위 당첨가점은 평균 52점
서울 1순위 당첨가점은 평균 52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리얼투데이
자료=리얼투데이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해 서울에서 1순위 당첨이 되기 위해선 평균 가점이 52점은 돼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역별, 브랜드, 상품성에 따라 가점도 다 달랐다.

21일 리얼투데이가 올해들어 11월20일까지 서울 1순위 평균 가점을 계산해 본 결과, 평균이 52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별로 1순위 평균 당첨가점을 살펴보면 △송파구 69점 △동작구와 성북구 65점 △강남구 63점 △서초구 63점 △종로구 58점 △노원구 57점 △은평구 56점 △서대문구 56점 △중랑구 56점 △동대문구 54점 △강서구 48점 △구로구 41점 △광진구 40점 △용산구 38점 △강동구 26점 등의 순이었다.  

1순위 당첨된 최고 가점 순으로, 지역별 최저점과 최고점을 살펴보면 △송파구가 최고82점-최저 47점으로 가장 높은 가점을 기록했다. 이어 △은평구 최고80점-최저42점 △강남구 최고79점-최저25점 △서초구 최고79점-최저36점 △성북구 최고79점-최저54점 △동작구 최고79점-최저49점 △동대문구 최고79점-최저18점 △노원구 최고78점-최저38점 △종로구 최고77점-최저50점 △서대문구 최고77점-최저36점 △중랑구 최고76점-최저46점 △광진구 최고74점-최저0점 △강서구 최고69점-최저10점 △강동구 최고65점-최저0점 △용산구 최고64점-최저0점 △구로구 최고63점-최저22점 △도봉구 최고53점-최저0점 등의 순이었다. 

브랜드에 따라서도 가점이 달랐다. 서울에서 당첨 가점이 높았던 브랜드로는 △계룡건설 '리슈빌'이 최고 82점을 기록해 브랜드 중 가장 높은 가점을 기록했다. 이어 △대림산업 'e편한세상' 최고 80점 △대우건설 '푸르지오' 79점 △롯데건설 '르엘' 최고 79점 △삼성물산 '래미안' 79점 △GS건설 '자이' 78점 △효성 '해링턴플레이스' 78점 △롯데건설 '롯데캐슬' 최고 79점 등의 순이었다.

최고 가점이 높았던 단지로는 △송파 위례리슈빌 퍼스트클래스가 1순위 당첨 가점이 최고 82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e편한세상 백련산 80점 △이수 푸르지오 더프레티움 79점 △래미안 라클래시 79점 △르엘 신반포 센트럴 79점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 79점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 79점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79점 △롯데캐슬 클라시아 79점 △보문리슈빌 하우트 79점 등의 아파트들이 최고점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