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KT&G 발주 '상봉역 주상복합' 시공사 선정
반도건설, KT&G 발주 '상봉역 주상복합' 시공사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봉동 주상복합'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상봉역 주상복합'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반도건설은 상봉역세권에 들어서는 '상봉역 주상복합 프로젝트'의 시공사로 선정돼 본계약을 체결하고 본격 사업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중랑구 상봉동 일원에 들어서는 '상봉역 주상복합'은 지하 7층~지상 17층, 1개 동, 도시형 생활주택 290가구, 오피스텔 144실로 구성된다. 공사비는 400억원 규모다. 발주사는 KT&G이며, 착공은 10월 예정이다.

이 공사는 6개 건설사가 입찰에 참여하는 등 치열한 경쟁 끝에 반도건설에게 시공권이 돌아갔다. 차별화된 특화설계와 기술력 등이 접목된 신공법, 브랜드상가를 결합한 주상복합 상품력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게 반도건설 측 설명이다.

상봉역 주상복합은 지하철 7호선, 경춘선, 경의중앙선 트리플 역세권을 갖춘 상봉역과 동부간선도로를 이용해 강남, 강북, 도심 및 수도권으로 수월하게 이동할 수 있다. 중랑천 수변공원과 용마산공원 등도 가깝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서울 도심 재개발·재건축 및 공공부문 프로젝트 수주 등에 적극 참여해 수주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