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태풍 '미탁' 피해 복구 긴급 구호물품 지원
유통업계, 태풍 '미탁' 피해 복구 긴급 구호물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경북 영덕∙울진지역이 수해를 입어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지난 3일 오전 해당 지역과 가까운 세븐일레븐 울산 물류센터에서 긴급구호물품이 나가고 있다.(사진=롯데유통사업부문)
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경북 영덕∙울진지역이 수해를 입어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지난 3일 오전 해당 지역과 가까운 세븐일레븐 울산 물류센터에서 긴급구호물품이 나가고 있다.(사진=롯데유통사업부문)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유통업계가 제 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을 위해 긴급구호물품 지원에 나섰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지난 3일 경북 영덕지역에 긴급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경북 영덕 지역은 강풍과 폭우로 인해 시내 곳곳에서 차량과 주택 등이 침수되고 하천이 범람해 이재민이 발생했다.

BGF리테일은 지원 요청 3시간만에 라면, 생수, 즉석밥 등 1000인분 상당의 긴급구호물품을 수송했다.

BGF리테일은 태풍 예비 특보가 발표된 후 행정안전부, 전국 재해구호협회와 핫라인을 구축 등 24시간 비상 준비 태세를 갖춘 덕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 협약'을 맺고 전국 30여 물류 거점과 1만3500여 CU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한 국가 재난 예방 및 긴급구호체계인 'BGF브릿지'를 구축했다.

롯데유통사업부문도 경상북도 영덕·울진 지역 주민들을 위해 피해 지역과 가장 가까운 세븐일레븐 울산 물류센터를 통해 구호물품을 건넸다. 롯데유통사업부문은 울진군민체육관에 생수, 라면, 즉석밥, 티슈 등 1000명 분량 식료품과 생활필수품을 즉각 전달했다.

이원준 롯데유통사업부문 부회장은 "피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