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다음달 DLF 판매 제도 개선방안 발표
금융당국, 다음달 DLF 판매 제도 개선방안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당국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관련한 제도 개선 방안을 다음달 말 내놓을 예정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제5회 국제공공자산관리기구(IPAF) 포럼 직후 기자들을 만나 "금융감독원의 검사 결과를 토대로 제도 개선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현재 DLF 상품을 판매한 하나은행과 우리은행, 증권사, 자산운용사 등에 대해 검사를 진행중이다.

금감원은 내달 1일이나 2일 중 검사 중간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금융위는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은행에서 위험상품 판매와 준법감시 등과 관련한 제도 개선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

고위험 상품에 대해 일정 부분 판매를 제한하는 방안, 판매과정에서 추가 보호장치를 두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