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추석 연휴 국내 여행 '143%↑'···"일본 불매운동 등 영향"
올 추석 연휴 국내 여행 '143%↑'···"일본 불매운동 등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여행 불매 전인 6월 대비 82.5% 감소···서울·경기, 해외는 동남아 인기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올 추석 연휴기간 국내 여행이 작년 대비 143%가량 증가했다. 이는 짧은 연휴기간과 일본 여행 기피현상이 더해져 국내 관광 수요가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일본 여행은 불매운동 이전인 6월 대비 평균 예약률이 8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야놀자는 20일 올 추석 연휴기간(9월 12일~15일, 총 4일) 동안 실제 예약 데이터를 바탕으로 '2019 추석 연휴 국내 및 해외 여가 트렌드'를 분석, 발표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국내 숙소 예약 건수는 작년 추석 연휴기간(2018년 9월 22일~26일, 총 5일) 대비 143% 가량 증가했다.

지역별 숙소 예약률은 서울(24.9%)이 1위를 기록했다. 경기도(22.1%)가 근소한 차이로 2위를, 부산(9.2%)이 3위를 차지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울과 경기도가 인기 상위지역으로 꼽혀, 연휴기간 상대적으로 한산한 수도권 지역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숙소 유형별로는 펜션(147%)이 전년 대비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고, 모텔(144%), 호텔(134%), 게스트하우스(92%)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호텔은 가장 높은 당일 예약률(37%)을 보였다. 

국내 레저 예약 역시 전년 대비 400%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스파 워터파크(40.6%), 테마파크(37.4%), 수상레저(9.1%) 순으로 예약률이 높았다. 특히 다양한 연령대가 함께 즐기기 좋은 스파 워터파크, 테마파크 등 대형시설이 전체의 78%를 차지해, 연휴 기간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활동에 높은 선호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숙소 예약률은 베트남(31.6%), 대만(16.3%), 태국(8.2%) 순으로, 전통적으로 인기 있는 동남아 국가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도시 별로도 다낭(베트남), 타이베이(대만), 방콕(태국)이 각각 1~3위를 기록했다. 특히 대만은 지난 8월 발표한 미리 보는 연휴 트렌드 조사에서는 5위에 머물렀으나 야놀자가 9월부터 실시한 '대만 숙소 3박 예약 시 1박 무료' 프로모션의 영향으로 순위가 급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경우 불매운동 이전인 6월 대비 평균 예약률이 82.5% 감소, 국내 및 동남아 여행 등으로 대체되며 순위가 뒤로 밀려났다.

야놀자 관계자는 "올해 추석에는 국내 숙소와 레저 모두 전년 대비 급격한 상승세를 보이는 등 연휴기간에 여가를 즐기는 경향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며 "매년 여행 트렌드와 고객 요구 사항이 변화하는 만큼, 빅데이터를 활용한 고객 맞춤형 여가 상품 개발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야놀자, 2019 추석 연휴 국내 및 해외 여가 트렌드 발표 (이미지=야놀자)
야놀자, 2019 추석 연휴 국내 및 해외 여가 트렌드 발표 (이미지=야놀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