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강원도 산불피해 지역에 '야놀자 숲' 조성
야놀자, 강원도 산불피해 지역에 '야놀자 숲'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만평 규모 숲 조성···2020년까지 나무 1만그루 식재 예정
야놀자는 지난 19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일대에서 야놀자 숲 조성을 기념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야놀자)
야놀자는 지난 19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일대에서 야놀자 숲 조성을 기념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야놀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야놀자는 강원도 산불 발화지점인 강릉시 옥계면에 총 1만평 규모의 '야놀자 숲'을 조성, 2020년 4월까지 총 1만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21일 밝혔다.

야놀자 숲은 지난 4월 산불로 훼손된 강원 지역의 산림자원을 복구하고 강원도 여행을 독려하기 위해 진행한 야놀자의 '작은 참여, 큰 숲 만들기 프로젝트' 일환이다. 야놀자 앱에서 강원도 숙박 및 레저 상품 또는 강원도 묘목 기부 상품 구매 시 1건 당 1그루의 묘목이 고객 명의로 기부되는 방식으로, 한달여만에 총 3만여건의 구매와 기부가 이뤄져 목표한 1만그루 기부를 달성했다.

이에 야놀자는 지난 19일 야놀자 숲 조성을 기념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활동에는 프로젝트 참여 고객 중 사연 응모 이벤트를 통해 선정된 20명과 야놀자 임직원, 동부지방산림청, 트리플래닛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여해 묘목 1000그루를 심었다. 또 숲 입구에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야놀자 고객들의 이름이 각인된 현판을 세웠다.

김혜정 야놀자 브랜드마케팅실장은 "많은 고객들의 관심과 참여에 힘입어 강원도의 숲 복원과 강원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했던 소기의 목적을 성공적으로 달성했다"면서 "앞으로도 야놀자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야놀자는 올해부터 '착한 소비, 착한 놀이' 캠페인을 진행, 고객들이 상품을 구매하면 판매금의 일부를 적립해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하는 고객 참여형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해 오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