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맹공'·삼성의 '맞불'···'8K TV 전쟁' 확전
LG전자의 '맹공'·삼성의 '맞불'···'8K TV 전쟁' 확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면 깨진다" vs "별이 안보인다"···양 측 '비교 시연' 공방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8K TV' 기술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LG전자가 최근 막을 내린 'IFA2019'에 이어 국내에서 또 다시 삼성전자 QLED 8K TV의 화질 선명도 문제를 거론하며 2차 공세를 펴자 삼성전자도 맞대응에 나선 것이다. 17일 양사가 오전과 오후 각각 '8K 기술설명회'를 열고 '상호비방'에 나서면서 8K 주도권을 둘러싼 신경전이 격화하는 양상이다.

선공에 나선 것은 LG전자였다. LG전자는 이날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고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의 표준규격에 따라 8K TV는 해상도 기준 화질선명도(CM)가 50%를 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 QLED 8K TV와 LG올레드 4K TV를 나란히 놓고 화질 비교는 물론, 삼성 TV를 부품별로 분해해 전시하는 비교 시연을 선보였다. LG측은 삼성TV를 통해 밤하늘 배경의 몇가지 영상을 보여주고 "별빛이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다", "꺼진 게 아니다, 자세히 보면 같은 영상이란 걸 알 수 있다"며 경쟁사의 CM값이 국제표준에 미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를 열고 경쟁사 제품과 비교 시연을 보이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CM값은 디스플레이가 흰색과 검은색 대비 얼마나 선명하게 구분할 수 있는지를 백분율로 나타내는 값으로, 흰색과 검정색을 각각 명확하게 표현할수록 CM값이 커진다는 게 LG측 설명이다. 이에 따라 8K TV는 화소 수가 가로 7680개, 세로 4320개로 총 3300만개 화소 수는 물론, CM 50% 이상이라는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지난 7일 IFA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 TV는) 픽셀 수로는 8K가 맞지만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라고 공개적으로 지적한 데 이은 2차 선제공격이다.

뿐만 아니라 LG는 이날 삼성 TV를 해체해 보여주면서 "QLED TV는 퀀텀닷(QD) 필름을 추가한 LCD TV 일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제품은 LCD 패널과 백라이트 유닛 사이에 퀀텀닷 필름을 추가해 색재현율을 높인 제품으로, 현재 상용화되지 않은 자방괄 디스플레이 기술인 '양자점발광다이오드'와는 전혀 다르다"고 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LG측이 강조하는 CM값은 화질과 8K 기술을 판단하는 결정적인 기준이 아니라고 적극적으로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열린 '8K 화질 설명회'에서 "CM은 1927년에 발표된 개념으로, 초고해상도 컬러디스플레이의 평가에는 적합하지 않다"면서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도 지난 2016년 이를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에는 불완전하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8K TV의 화질은 화소수뿐 아니라 밝기, 컬러 볼륨 등의 광학적 요소와 영상처리 기술 등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를 고려해 평가돼야 한다"면서 "삼성 QLED 8K TV는 국제표준기구(ISO)가 규정한 해상도 기준을 충족할 뿐만 아니라 독일 화질 인증기관 VDE의 인증도 받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서울 R&D캠퍼스에서 열린 '8K 화질 설명회'에서 경쟁사 제품과 비교 시연을 보이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특히 삼성전자는 비교시연을 통해 LG 8K 올레드TV가 8K 콘텐츠를 제대로 구현하지 못한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8K 이미지 파일과 8K 동영상, 즉석에서 8K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등을 화면에 띄워 글씨가 뭉개지거나 화면이 깨지는 장면을 보여주는 방식이었다.

그러면서 "경쟁사 TV는 표준코덱(HEVC)으로 인코딩된 8K 동영상을 제대로 재생이 되지 않거나 화면이 깨지고 있다"며 "미래 8K 콘텐츠가 8K TV를 통해 확산될 것인데 현재 경쟁사 제품은 8K 콘텐츠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두 회사가 같은 날 8K 기술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인 것은 8K 주도권 선점이 향후 글로벌 TV 시장 패권 장악을 위한 관건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 평가다. 최근 8K 관련 콘텐츠가 쏟아지는 데다 업스케일링(4K 이하 콘텐츠를 8K 화면으로 전환) 기술이 활성화하는 등 8K 시장 확대가 점쳐지면서 이를 선점해야한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반면 일각에서는 8K TV 시장을 선두하고 있는 두 업체의 경쟁이 향후 8K 시장을 확대하는 효과를 거둘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